뉴스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中, 아이돌 외모까지 규제… 강력한 통제로 14억 인민 이탈 막아
미풍양속 헤치고 남성성 훼손 이유 여성스러운 남성 '냥파오' 제재 마련 비정상적 통제 민주사회 상식과.. 입력 2021-09-13 19:42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中, 한반도 영향력 확장 전략 구체화… 韓, 실제적 정세에 눈돌려야
고려, 한때 임시수도로 강화도 지정 수전에 약한 몽골군 방어 위한 선택 향후 원나라 간섭에도 국체 보존.. 입력 2021-09-06 19:38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아프간 주민들 `자유`로의 탈출… 韓, 자유·문화·경제 공유 협력해야
탈레반 정권 장악 이후 극심한 혼란 현지 공항에 인파 몰려 사상자 속출 이슬람 공포 정치 악몽에 고국.. 입력 2021-08-30 19:39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교육으로 민족정신 고취… 식민지배 속 독자적인 근대화 이끌어
폭탄투척·암살 등 무장투쟁과 달라 역사기록 적어 현대인들 관심 낮아 국학자·조선어학회 등 단체활동.. 입력 2021-08-23 19:05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기득권 지닌 귀족 개혁, 군사력 증강·조세 개편으로 외세에 맞서
유럽 산업화 등 19세기 격동의 시기 조선 - 중앙亞 국가지도자 정책 유사 흥선대원군, 삼군부 신설 무력.. 입력 2021-08-16 19:59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청나라의 공식 역사서` 한·중 역사전쟁 또다른 불씨 우려
청 멸망한 지 110년이나 지났지만 청사고만 출간… '청사' 완성 못해 中, 2002년 국가청사찬수공정 출범 .. 입력 2021-08-09 20:19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몽골제국 시기 문명 교류, 조선시대 `천문학` 획기적 발전 계기
유라시아 각 지역서 천문학 중시 제왕, 하늘 변화 읽고 민심 이반 막아 몽골제국 초기엔 위구르인들 활약.. 입력 2021-08-02 20:10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재상까지 오른 왕실 매잡이들… 북방지역 정치제도 특징 보여줘
십자군원정 통해 유라시아 전역 확산 13세기 몽골제국 시기에 가장 성행 16세기 유럽 귀족여성들도 적극.. 입력 2021-07-26 20:04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야만적이지 않은 `인질외교` 확산… 양국 현안조정 외교관 역할도
중앙유라시아만의 독특한 동맹구조 유목집단간 보호·협조 정치적 담보 몽골제국 인질들 군주친위대로 삼.. 입력 2021-07-19 20:14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건국설화·군주의 맹우… 한민족, 중앙유라시아 문화복합체 일원
美 크리스토퍼 벡위드 교수 제기 저서 '실크로드의 제국들' 높은 평가 동명성왕 주몽의 건국 설화에 주목.. 입력 2021-07-12 20:02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파괴자이자 건설자, 제국의 영웅들… `인류문명 교류의 場` 만들다
유럽을 떨게한 파괴적 정복자지만 몽골제국의 종교적인 관용정책 자유·평화공존 美헌법정신에 영감 당.. 입력 2021-07-04 09:00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中, GDP 가파른 성장 속 美 위협 … 단기간內 미중 세력전이는 어려워
中 개혁개방 초창기 GDP '세계 10위' 작년 14.8조달러 '세계 2위'로 급부상 中, 경제 영역서 '對美 취약.. 입력 2021-06-28 19:59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레토릭과 다른 中의 현실주의적 행동전략 … 국제정치 `화이부동` 강조
中, 한국전쟁때 美 38선 넘자 파병 퇴각하자 現 전선 방어 명령 내려 적합성 아닌 결과의 논리 따라 행동.. 입력 2021-06-07 18:26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유교 활용 통치효율성 극대화… 2000여년간 동아시아 패권국 군림
기원전 221년 진시황 이후 1911년 신해혁명까지 시스템 유지 1800년 청제국 1인당 GDP, 영국·프랑스 등.. 입력 2021-05-31 19:39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불안정할때마다 한반도 위기"… 북핵보다 안정에 무게두는 中
명나라 쇠퇴 영향 병자호란 발발 中 국공내전 후 한국전쟁 일어나 강원도內 차이나타운 건설 반대 공중.. 입력 2021-05-24 19:53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못 없이 도끼 하나로 `뚝딱`… 80여개 중세 목조건축물 간직한 명소
교회·종탑 중심 키지 박물관 형성 19세기 후부터 큰 지역 마을 이뤄 예수변모교회만의 '특별한 자부심' .. 입력 2021-05-16 11:21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러 방문객 `최애 기념품`… 글로벌 디자이너들엔 `영감의 원천`
'러시아 대표 문화 브랜드'로 성장 디자인·회화·광고 등서 자주 사용 1911년 이미 14개국에 수출 '인기.. 입력 2021-05-10 19:39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빵·소금으로 존경 표시… 인간 영혼의 위대함 보여주는 환대문화
빵·소금, 음식서 환대로 의미 바뀌어 새삶 시작할 때·악귀 몰아낼 때 사용 손님 오면 식탁에는 최고 음.. 입력 2021-04-25 10:33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유명 정치·예술인의 고향… 러시아를 사로잡은 캅카스의 식문화
이국적 동경·원초적 자유에 매료 작가·예술가들에 창조적 영감으로 스탈린·하차투란·솔제니친 등 배.. 입력 2021-04-19 20:21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정교회 聖地이자 강제노동수용소… `순례`의미 되새김의 공간
1430년대 시작된 솔로베츠키 수도원 종교·문화·군사의 중심지로 성장 총대주교 개혁에 반대 무장투쟁도.. 입력 2021-04-12 20:10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해발 2033m 높이의 동방정교 성지… 수도사로 구성된 半자치공화국
통일한반도를 향한 한 걸음…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아토스 산 그리스 아토스 산은 니케포로스 2세의 지원으로 건설된 동.. 입력 2021-04-12 20:06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러시아 역사의 중심에서 만나는 한국 독립운동의 기억
외세침략때 크렘린 지키는 요새 역할 1524년 세워져 황실여성 수도원 명성 영내 교회 수령·상류층 묘지.. 입력 2021-04-05 20:21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오폐라·드라마로 많은 예술가의 영감준 소재
통일한반도를 향한 한 걸음…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차르 '보리스 고두노프' 모스크바 공국의 차르였던 보리스 고두노프의.. 입력 2021-04-05 20:16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일주일간의 이른 봄 축제… 러시아인 즐기는 삶 고스란히 담아
正敎 수용이후 그리스도 수난 동참 사순절 피해 2월에 열려 요일마다 독특한 주제… 절정인 마지막날 '모.. 입력 2021-03-29 20:11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블린과 동방정교
통일한반도를 향한 한 걸음…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러시아식 팬케이크로 얇게 부칠수록 맛이 좋다. 팬.. 입력 2021-03-29 19:59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한반도 통일 넘어 문화공동체의 길… 세계와 소통하는 韓流처럼
독립선언서·백범이 추구한 통일은 문화·평화 중심의 방향성 제시 평화는 통일의 과정, 방법, 목적일수.. 입력 2021-03-22 19:54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국제교류재단·세종학당… 확장적 의미의 공공외교 최전선
북방지역 투자와 관심 더 늘어나야 통일한반도를 향한 한 걸음…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다른 나라 그리고 다른 나라.. 입력 2021-03-22 19:49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통일=모두가 수혜자` 주변 4강에 설파… 주도적 외교정책도 절실
한반도 분단·통일 '국제적인 성격' 주변 4대국 협조가 필수요소로 자리 "핵 보유한 北 '시한폭탄'과도.. 입력 2021-03-15 20:00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통일의식조사… 주변 4강중 친밀도 美 최고
한국주도 통일 '美 > 러 > 日 > 中'순 긍정적 통일한반도를 향한 한 걸음…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 입력 2021-03-15 19:52
[북방문화와 脈을 잇다] 희미해진 단일민족 신화… `영토 통합`서 `평화 공존`으로 인식변화
북방정책서 대북정책 비중 크지않아 국가전략적인 성격 더 강하게 부각 戰前세대 감소탓 정책적 후위로.. 입력 2021-03-08 19:51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