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제 협력으로 파고 넘자”…최태원 ‘한일중 협력 플랫폼’ 구축 제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한·중·일 경제 협력을 위한 민간 차원의 '협력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27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스니스 서밋'에서 "우리 3국은 오랜 역사와 문화를 공유하고, 지정학적·경제적으로 상호연관성이 높은 이웃 국가"라며 "함께 머리를 맞대고 힘을 합치면 국제질서의 험난한 파고를 넘고, 공동의 과제에 슬기롭게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쉽게도 높은 수준의 협력에는 아직 도달하지 못한 것 같다. 협력을 위해서 넘어야 할 경제외적인 장벽이 많기 때문"이라며 "경제계가 협력에 앞장서야 한다. 3국 관계가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우리 경제인들은 협력체계 복원을 계속하기 위해 역할을 다해왔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3국의 경제협력을 위해 '민간 차원의 3국 협력 플랫폼' 설립을 제안했다. 그는 "협력을 연구하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시급한 경제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고, 3국 정상회의에서 논의된 합의사항에 대한 후속조치도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다"며 "3국 공통의 경제적 비전을 담은 공동성명서에 '실무협의체 운영'이 포함되는 것도 이러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세 나라가 크고 어려운 과제 대신, 손쉽게 추진 가능한 공동사업을 통해 성공사례를 축적해야 한다"며 "스타트업 협력, 고령화 대응을 위한 의료시스템 운영 노하우 공유 등이 사례가 될 수 있다. 성공사례가 하나 둘 쌓이다 보면 국민들의 신뢰를 얻고, 경제는 물론 사회 전반으로 협력의 분위기를 널리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활성화, 지속가능한 발전, 실무협의체 운영 등 공동 성명서에 담긴 의제들을 비롯해 공통의 경제적 해법을 논의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3국의 상생·공존의 필요성을 강조할 때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격언이 자주 인용되곤 합니다. 장기적 비전을 공유하고, 상호 존중과 이해를 바탕으로 협력해 나가자"고 전했다.


최 회장은 서두에서 "오늘 행사는 지난 2019년 중국 청두에서의 만남 이후 4년5개월 만에 3국 경제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이라며 "5년이라는 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3국이 직면한 과제는 크게 변하지 않은듯 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5년 전 청두에서 진단한 지정학적 갈등이나 국제 통상환경의 변화 등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3국의 경제적 불확실성을 더하고 있다"며 "기후위기, 저출생, 고령화 등 대응해야 할 공통 과제도 산적해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행사는 대한상의를 비롯해 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하 경단련),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이하 CCPIT)가 공동 개최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 경단련 회장, 런홍빈 CCPIT 회장 등 일본과 중국 주요 재계 인사들도 참석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경제 협력으로 파고 넘자”…최태원 ‘한일중 협력 플랫폼’ 구축 제안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스니스 서밋'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한상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