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 이커머스 빅3, 연평균 41% 급성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테무 등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의 국내 유통업계 진출 확대로 한국의 해외전자상거래 적자 폭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규제 중심의 국내 유통산업 정책을 개선해 국내 시장을 장악해 오는 중국 플랫폼에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가 발표한 '최근 5년간(2018~2023년)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 현황 분석' 보고서를 보면, 중국 내수중심의 플랫폼인 징동닷컴, 알리바바, 테무의 모기업인 핀둬둬 등 중국 이커머스 빅3사의 최근 5년간 매출액 성장률(CAGR) 평균은 연 41.0%로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 성장률(14.6%)보다 2.8배 높았다.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을 보면 징동닷컴이 18%, 알리바바가 26%, 핀둬둬가 79%다.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은 2018년 2조9000억 달러에서 2023년 5조8000억 달러로 5년 새 2배가량 커졌다. 업체별로 매출 순위를 보면, 5대 기업 중 3개가 중국 플랫폼이었다. 1위 아마존(미국), 2위 징동닷컴(중국), 3위 알리바바(중국), 4위 핀둬둬(중국), 5위 쿠팡(한국) 순이다.

특히 테무 등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의 국내 시장 진출이 확대되면서, 한국의 이커머스 시장은 해외 전자상거래 부문이 적자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해외 전자상거래는 2021년을 기점으로 구매액이 판매액를 앞지른 적자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적자 폭이 5조 1000억원에 달했다.

한국에 진출한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들은 국내 플랫폼들의 월간 사용자수를 빠르게 추월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1월의 국내 이커머스 플랫폼 순위는 쿠팡 1위, 11번가 2위, G마켓 3위, 티몬 4위, 알리익스프레스 5위(2018년 한국 진출)로 1~4위에 한국 기업들이 포진했었다. 하지만 올해 5월에는 쿠팡 1위, 알리익스프레스 2위, 11번가 3위, 테무 4위(2023년 7월 한국 진출), G마켓 5위로 중국기업에게 2위와 4위 자리를 내줬다.

특히 작년 7월에 한국에 진출한 이후 1년도 되지 않아 4위로 올라선 테무는 3위와의 격차도 크지 않은 상태다.

이러한 가운데 한경협은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이 국내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규제중심의 유통정책 개선, 소비자 보호 강화, 국내 중소 유통·제조사 지원 등의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국내 유통기업의 활동을 제한해 역차별 논란이 있는 규제 중심의 유통산업발전법을 경쟁력 강화 중심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형마트와 준대규모점포는 유통산업발전법에서 공휴일 의무휴업(매월 2일)과 영업시간을 제한(자정~오전10시) 받고 있으며, 온라인 구매 배송도 동일하게 규제받고 있다.

또 위해(危害) 식·의약품, 가짜 상품, 청소년 유해매체, 개인정보 침해와 같은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외국 온라인플랫폼의 소비자보호의무 이행현황 점검을 강화해야 한다고 한경협은 주장했다.

특히 중국 이커머스 기업은 자국 국가정보법에 따라 이커머스 사업으로 확보한 정보를 필요시 중국 정부에 제공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 만큼 정보 유출의 우려가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내 유통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통플랫폼 고도화와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 중소 제조사 브랜드 제고와 품질향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의 이커머스 시장은 228조 9000억원 규모로, 중국(3954조2000억원), 미국(1521조6000억원), 영국(256조3000억원), 일본(252조9000억원)에 이어 세계 5위였다. 2022년 기준 이커머스 침투율(전체 소매업 판매액 중 이커머스 매출액 비중)은 세계 3위 수준인 33.7%로 미국(15.0%), 일본(12.9%)을 크게 상회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中 이커머스 빅3, 연평균 41% 급성장
국내 이커머스 플랫폼 순위 변화 추이. 한경협 제공

中 이커머스 빅3, 연평균 41% 급성장
한국 이커머스 시장 규모 및 한국 해외 전자상거래 추이. 한경협 제공

中 이커머스 빅3, 연평균 41% 급성장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 규모 및 중국 이머커스 빅3社 연평균 성장률. 한경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