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동의한줄 알았다"...마스터키로 객실 열고 들어가 中 여성 성폭행한 호텔 직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동의한줄 알았다"...마스터키로 객실 열고 들어가 中 여성 성폭행한 호텔 직원
제주 서부경찰서 [연합뉴스]

술에 만취한 중국 여성이 투숙한 방에 몰래 들어가 성폭행한 30대 호텔 직원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제주시 모 호텔 프런트 직원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4시쯤 제주시 연동의 한 호텔에서 중국인 관광객 여성 B씨가 묵고 있던 객실에 마스터키를 이용해 몰래 들어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씨는 만취 상태여서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아침 정신을 차린 B씨가 성폭행당했다는 사실을 중국인 일행에게 알렸고, 지인이 이를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의 범행이 발각됐다.

경찰은 A씨가 B씨의 객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찍힌 CCTV와 B씨의 진술 등을 통해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가 반항하지 않아 동의한 줄 알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추가 조사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