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진, 유럽 물류 경쟁력 UP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헝가리·모로코 거점 신규 설립
이커머스 물류사업 확대도 추진
한진은 유럽 지역 내 네트워크·인프라를 확장하여 유럽 물류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노삼석 사장과 조현민 사장은 직접 독일, 체코, 노르웨이 유럽 3개국 출장에 나서 현지 물류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후, 유럽 지역 내 물류사업의 활성화 방안을 수립한 바 있다.

현재 한진은 해외 18개국 37곳에서 거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22개국 42곳으로 거점 확대를 목표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지난 2013년 8월 체코 프라하 소재의 유럽법인을 설립하였고, 법인 산하에 오스트리아 비엔나, 독일 프랑크푸르트, 폴란드 브로츠와프 지점, 노르웨이 오슬로 지점을 보유하며 항공화물 육상운송 사업을 주로 수행하고 있다.

또 올해 헝가리 부다페스트 등에 신규 거점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존 유럽거점과 시너지를 내며 물류 경쟁력을 높여주고 있는 2010년 설립된 우즈벡 법인에 이어 모로코에도 거점 설립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2027년까지 유럽거점을 12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유럽 국가별 이커머스 물류사업 확대도 추진한다.


현지 물류 인프라와 함께 지난 2010년 개장한 한진 인천공항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 소비 지역 인접 국가에 미리 제품을 보관한 후 국가별 주문에 맞춰 포장·발송하는 물류센터) 등의 인프라와 연계하여 주류, 의류 등 유럽발 한국행 이커머스 물량을 신규 유치하고, 기존 유럽 내 독일 중심의 이커머스 물류사업 수행 지역을 프랑스, 폴란드, 영국까지 확대 추진할 방침이다.
한진 관계자는 "지난 2013년부터 유럽 물류시장에 진출한 이후, 현지에서 글로벌 물류 역량을 강화해 왔다. 80년 가까이 전 세계에서 물류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한 역량을 바탕으로 유럽 내 물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여가겠다"고 말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한진, 유럽 물류 경쟁력 UP
한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