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시아 “푸틴, 18일 저녁 평양 도착…포괄적 전략 파트너십 체결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19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해 포괄적 전략 파트너십을 체결한다.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17일(현지시간) "러시아와 북한은 새로운 포괄적 파트너십 협약을 마무리하려 작업 중"이라며 "푸틴 대통령의 평양 국빈 방문 기간 체결될 수 있다"고 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브리핑에서 "해당 합의는 모든 국제법 규범에 합치할 것"이라며 "제3국에 반(反)하는 방향이 아닐 것"이라고 했다. 특히 "매우 중대한 문건을 합의할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은 19일에 이뤄질 전망이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은 18일 저녁 늦게 평양으로 갈 것"이라며 "실질적인 (협정 체결) 부분은 19일에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유샤코프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대면 소통에 상당한 시간이 할애될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다른 이들이 대화에 합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회담에서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의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러시아 “푸틴, 18일 저녁 평양 도착…포괄적 전략 파트너십 체결 추진”
지난해 9월 러시아에서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