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산층 5가구중 1가구 `적자 살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년 반도체 불황에 상여금 줄어
고금리·고물가 장기화가 주요인
중산층 5가구중 1가구 `적자 살림`
최근 가격상승세가 더욱 두드러진 김 제품이 마트에 진열된 모습. 사진 연합뉴스

고물가·고금리에 근로소득이 줄면서 올해 1분기 중산층 가구 5집 중 1집가량은 번 돈보다 쓴 돈이 많은 '적자 살림'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반도체 불황 등으로 상여금이 줄어든 여파로 고소득 가구의 적자 가구 비율도 증가했다.

26일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가구 중 적자 가구의 비율은 26.8%로 1년 전(26.7%) 대비 소폭( 0.1%포인트(p)) 증가했다.

'적자 가구 비율'은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소득에서 세금·사회보험료 등 비소비지출을 뺀 값) 보다 소비지출이 많은 가구의 비중을 말한다.

소득 분위별로 상위 20~40%인 4분위 적자 가구 비율은 18.2%로 1년 전 대비로는 2.2%p, 직전 분기인 작년 4분기 대비로는 3.4%p 각각 늘었다.

중산층 5가구중 1가구 `적자 살림`
소득 상위 40~60%인 3분위 가구의 적자 가구 비율도 17.1%로 적지 않았다. 중산층 가구 5집 중 1집 가까이가 소비 여력보다 더 많은 돈을 쓰는 '적자 살림'을 했다는 의미다.

소득 상위 20% 이상인 5분위 가구 역시 적자 가구 비율이 1년 전보다 0.5%p 증가한 9.4%를, 2분위의 적자 가구 비율도 0.9%p 증가한 28.9%로 집계됐다.


1분위의 적자 가구 비율만 2.0%p 감소해 60.3%로 나타났다.
중산층과 고소득층 가구에서 '적자 살림 증가'이 늘어난 것은 고금리·고물가의 장기화와 부진한 소득 증가가 배경으로 분석된다. 높은 물가와 금리가 계속되면서 가계의 소비와 이자 비용 등 지출은 증가했지만, 소득이 이를 상쇄할 만큼 늘지 못하면서 적자가 확대된 것이다.

1분기 월평균 가계 소득은 1년 전보다 6만8000원(1.4%) 늘었지만, 가계지출과 이자비용은 각각 9만9000원(2.5%), 1만4000원(11.2%) 늘었다.

특히 근로소득은 1년 전보다 3만5000원(1.1%) 줄어든 여파에 근로자 가구 비중이 높은 중산층·고소득층 가구의 살림살이가 더 큰 타격을 입었다는 게 통계청의 분석이다. 특히 삼성과 LG 등 대기업의 상여금이 감소하면서 고소득 가구인 5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4.0% 감소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