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尹, 국정변화 기대한 국민 외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尹 입장 발표' 엇갈린 반응
與 "국민 삶 챙기겠다는 의지"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무회의에서 여당의 4·10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여야의 입장이 갈렸다. 국민의힘은 "민생을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는 다짐"이라고 평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조금이라도 국정의 변화를 기대한 국민을 철저히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불통의 국정운영을 반성하는 대신, 방향은 옳았는데 실적이 좋지 않았다는 변명만 늘어놨다"고 직격했다. 한 대변인은 "결국 반성은커녕 지금까지처럼 용산 주도의 불통식 정치로 일관하겠다는 독선적 선언"이라며 "윤 대통령은 아집과 독선으로 국정 기조를 바꾸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민생 안정을 위해 필요한 예산과 법안은 국회에 잘 설명하겠다"면서도 야당을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야당을 국정 운영 파트너로 인정하라는 총선 민의에 대해 한마디 말도 없었다"고 비난했다.

전남 해남·완도·진도에서 당선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페이스북에서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라며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가시면 국민은 더 힘들어지고, 국정 운영에도 더 험한 일이 기다릴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무회의 주재 모두발언이 아니라 국민·언론인과 대화했어야 한다"며 총선 결과와 관련한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는 형식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도대체 '답이 없다' 싶다"며 "국민은 윤석열 정부가 걸어온 길, 가려는 길이 모두 틀렸다고 하는데 대통령은 여전히 '내가 맞다'고 우기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보협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이 몰라봬서 죄송하다"며 "윤 대통령 자신은 최선을 다해 열심히 잘했는데, 국민이 체감하지 못한 게 문제라고 하니 국민이 외려 사과해야 하나 보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물가 관리를 잘한 성과를 국민이 체감하도록 '대파쇼'를 벌였나"라며 "국민은 국정 방향이 잘못됐다고 정권을 심판했는데 대통령은 정부 탓을 하니 잘못된 진단에 올바른 처방이 나올 리 없다"고 했다.

반면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국정의 우선순위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오직 '민생'이라는 제1의 원칙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민생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 국민의 삶을 더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는 다짐과 실질적으로 국민께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펼치겠다는 각오도 다졌다"고 말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민주 "尹, 국정변화 기대한 국민 외면"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