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서울 뒷바라지 도시냐"…과천 주민들 부글부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가 8·4 공급 대책을 통해 정부과천청사 주변 유휴부지를 주택단지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하자 과천시와 시민들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4일 8·4 대책을 내놓고서 태릉골프장 외 정부과천청사 주변 유휴부지에도 4000가구의 주택을 지어 최대한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공급한다고 밝혔다. 정부 발표가 나오자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려고 구상하려했던 과천시는 즉각 반발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과천시민이 숨 쉴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인 청사 유휴부지에 4000가구의 대규모 공동주택을 공급하는 것은 시민과 시에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주는 일"이라며 "정부의 주택공급 계획에서 정부과천청사와 청사 유휴부지 제외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부과천청사 맞은편 유휴부지는 정부 소유의 땅으로, 8만9000㎡ 부지가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원, 운동장, 주차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김종천 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발상은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과천을 주택공급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것이자, 개발해서는 안 되는 곳을 개발하는 '난개발'"이라고 지적하고서 "해당 부지는 한국형 뉴딜 정책의 핵심인 AI·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과천시는 작년 11월 정부과천청사 부지와 유휴부지에 시의 성장동력 사업을 위한 기관·연구소 등이 입주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과 해당 부지 관리권을 시에 위임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과천시민과 시민사회단체도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주택공급 반대목소리를 냈다. 과천지역 기관·사회단체 회장으로 구성된 '과천회'의 한 관계자는 "시민들이 과천발전을 위해 청사 유휴부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할 때는 정부가 청사 부지여서 안된다고 하더니, 결국 서울 사람을 위해 주택공급을 하겠다고 한다"며 "과천이 서울 사람이 가진 집값을 안정해주는 '서울 뒷바라지 도시'냐"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과천에 있는 50여 개 시민사회단체, 시민들과 연합해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정부 정책이 철회되도록 운동을 벌이겠다"며 "과천시민들도 강 건너 불구경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과천지역 부동산공인중개업소들은 4000가구 주택 공급이 지역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우리가 서울 뒷바라지 도시냐"…과천 주민들 부글부글
정부가 4000가구 공급 계획을 밝힌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부지 전경.<과천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