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통령실 "연금개혁, 대타협의 과정과 절차도 중요...쫓기듯 타결말고 22대 국회에서 처리하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각에선 민주당의 정략적 의도 의심
대통령실 "연금개혁, 대타협의 과정과 절차도 중요...쫓기듯 타결말고 22대 국회에서 처리하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당대표(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연금 개혁안을 21대 국회에서 처리하자고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거듭 요구한 것과 관련, "22대 국회에서 즉시 논의하자"고 되받았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국가 70년 대계를 쫓기듯이 타결짓지 말고 좀 더 완벽한 사회적 대타협을 이루기 위해 22대 국회에서 즉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연금 개혁 논의를 이어가자"며 "보험료율과 소득대체율 수치에 대한 결정 자체도 중요하지만, 국민연금은 국민 모두의 의사를 반영해 민주적으로 결정해 나가는 대타협의 과정과 절차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기성세대보다는 청년과 미래세대에 미치는 영향력이 엄청난 사안"이라며 "따라서 여야가 시간에 쫓기듯 졸속으로 결정하기보다는 국민 전체의 의견, 특히 청년세대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결정하자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일부에서는 민주당이 갑자기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하는 데에는 정략적 의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