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투표로 심판해도 안 되면 국민의 힘으로 尹과 국민의힘 항복시켜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투표로 심판해도 안 되면 국민의 힘으로 尹과 국민의힘 항복시켜야"
이재명 그리고 조국 대표(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지난 총선에서 우리는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경고했지만, 그들은 변하지 않았다. 여전히 국민을 능멸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국회 입법권을 무시하고 상식을 위배하면 권력의 주체인 우리 국민들이 대통령을 다시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채상병특검법) 재의결을 촉구하는 대규모 장외 집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거부권에도 한계가 있다"면서 "투표로 심판해도 정신을 못 차리고, 반성하지 않고 역사와 국민에게 저항한다면 이제 국민의 힘으로 그들을 억압해서 항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대해 "본인과 자신의 핵심 측근들이 수사받을까 겁난 것 외에 다른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며 "윤 대통령은 너무 비겁하고 얍삽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의힘에 촉구한다. 21대 마지막 국회 본회의에서 채상병특검법 재의결에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며 "그렇지 않는다면 귀하들은 8년 전 겪었던 일을 다시 겪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수 야당 대표들은 '한발' 더 나아갔다.

기본소득당 용혜인 원내대표는 "헌법 제65조가 무엇입니까. 대통령이 직무 집행에 있어 헌법이나 법률을 위배한 때에는 국회는 탄핵 소추를 의결할 수 있다"며 "윤 대통령이 직분을 남용해 수사외압을 행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통령 탄핵의 사유"라고 주장했다.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는 "해병대원 순직 사건을 국민이 분노하는 대통령 탄핵 사건으로 키운 것은 윤 대통령 자신"이라며 "거부권의 사적 남용은 중대한 헌법 위반으로 탄핵 사유"라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민주당과 정의당, 새로운미래, 조국혁신당, 기본소득당, 진보당, 사회민주당 등 야 7당과 시민사회단체, 해병대 예비역 단체 등이 모였다.

21대 국회 의석 분포상 모든 야당이 공조한다고 해도 재의결 정족수에 모자라지만,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의 '이탈'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도록 여론을 움직이기 위한 집회였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은 여당 의원 중 네번째로 특검법 찬성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