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초저출생 문제 해결하려면 육아휴직 여성 차별 해소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초저출생 문제 해결하려면 육아휴직 여성 차별 해소해야"
조앤 윌리엄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 법학대학 명예교수(사진=연합뉴스)

한국이 초저출생 문제를 해결하려면 육아휴직 여성에 대한 차별을 해소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지난 24일 열린 '대한민국 초저출생 현상 심층분석'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 참석한 조앤 윌리엄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 법학대학 명예교수가 이같이 말했다고 25일 밝혔다.

윌리엄스 교수는 "한국은 출산을 여성의 문제로 여기는 경향이 크다"며 "가정에서 양육과 돌봄이 여성에게 주로 책임이 있는 것으로 규정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과 비교해 긴 근무 시간도 문제"라며 "직장에 헌신하는 것을 이상적인 근로자로 규정하는 사회적 분위기는 저출생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장애물로 작용한다"고 꼬집었다. 한국에는 방과 후 학교나 어린이집 등이 각종 육아 지원 시스템이 마련됐지만, 직장에서의 긴 근무 시간 탓에 보육 공백을 완벽히 메우긴 힘들다고 분석했다.


그는 저출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여성에 대한 차별 해소 ▲육아휴직에 따른 대체 고용 활성화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장기 휴가 사용 장려 ▲유연 근무제 도입과 근무 시간 단축 등을 제시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