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 이력관리 정보 공유, 추적시간 `6일 → 10분` 단축

국회 정책 토론회… 닭·오리 등 확대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고기 이력관리 정보 공유, 추적시간 `6일 → 10분` 단축
이종근 육그램 대표(왼쪽부터), 황성재 파운데이션엑스 대표, 김태경 건국대 축산경영학과 연구위원, 김서준 해시드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각종 축산물 시스템의 출시가 가시화되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정부가 주도적으로 블록체인을 활용한 다양한 시범 사업을 추진 중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5월부터 '2018년 블록체인 분야별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은 축산물의 사육·도축·유통 과정에 발생하는 이력 정보를 블록단위로 저장하고, 중앙시스템에 자동 신고해 이력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쇠고기 이력관리를 하면 소비자의 안심도를 높힐 수 있게 된다. 내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간 비교분석이 가능하도록 블록체인 핵심기술·플랫폼·서비스(분산앱)의 신뢰성 및 성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평가체계를 구축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윤갑성 축산물평가원 처장은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 구축 시범사업이 완료된 후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시스템을 시범운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블록체인 기반 이력시스템을 도입하면 문제 발생 시 추적기간이 현 6일에서 최대 10분 이내로 단축될 뿐만 아니라 위변조 방지 및 검증이 용이하다고"고 덧붙였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현재 소·돼지에 대해서만 운영 중인 이력추적제를 내년 말부터 닭과 오리, 달걀에도 도입을 추진 중이다. 이력추적제는 축산물의 사육, 도축, 판매 등 유통 단계별 정보를 모두 기록·관리하는 제도다. 농식품부는 올 3월부터 8개월간 농장별 식별번호 부여 등 시스템 구축과 현장조사를 벌인 뒤 11월부터 1년간 이력제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농식품부는 향후 첨단 정보통신기술이나 블록체인 기술 등이 이력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