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상공인 캐시백 1.3조 집행… 1차 환급규모 전체 99%수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금리 이자부담으로 고통받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은행권의 이자환급(캐시백)이 현재까지 1조3455억원 집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연합회는 은행권이 개인사업자대출을 보유한 차주가 2023년 중 납부한 이자에 대한 1차 환급으로 1조3455억원을 집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은행권은 정부의 '이자장사', '종노릇' 발언 등 비판이 계속되자 2조1000억원 규모의 민생금융지원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민생금융지원방안에는 1조5000억원 규모의 이자 환급 프로그램과 6000억원의 은행별 자체 지원안이 포함된다.

1차 환급 규모는 당초 예상 규모인 1조3587억원의 99.02% 수준이다.

은행연은 원리금 자동 납부계좌 부재, 거래 종료 등으로 인한 이자 환급 입금불가, 마이너스통장 월별 평잔 변동 등으로 차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자 환급 입금불가의 경우 은행이 차주 계좌확인 절차를 거쳐 추가 지급할 계획이다.

은행권은 전체 환급 예정액 1조5009억원 중 나머지 1554억원은 오는 4월부터 분기 말 익월에 3개월 단위로 집행할 예정이다. 또 민생금융지원방안 중 자율프로그램에 대한 집행 계획은 3월 말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소상공인 캐시백 1.3조 집행… 1차 환급규모 전체 99%수준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