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도 `EEA` 참여… 블록체인 사업 본격 시동

삼성SDS · SKT 이어 세번째
글로벌기업과 정보공유·협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화시스템(대표 김경한)은 글로벌 기업들로 구성된 블록체인 단체 '이더리움 기업 연합(EEA)'에 회원사로 참여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한화시스템의 EEA 참여는 국내 대기업으로는 삼성SDS, SK텔레콤에 이어 세 번째다. EEA는 세계 최대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현재 마이크로소프트(MS)·인텔·JP모건 등 글로벌 기업을 포함한 500여곳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EEA는 이더리움 기술을 활용해 기업형 블록체인 솔루션과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 개발, 확대하기 위해 설립됐다.

EEA는 "한화시스템이 이더리움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독자적으로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금융산업에 적용 가능한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수행 중인 점을 높이 평가했다"며 한화시스템의 EEA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4차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분야를 전략사업 영역으로 선정하고 핵심 솔루션 내재화에 매진해 왔으며, 이 중 하나가 블록체인 영역이다.

한화시스템은 EEA 참여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의 다양한 정보 공유 및 협업을 본격 추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자사 블록체인 플랫폼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워킹 그룹에도 참여함으로써 이더리움 기술의 글로벌 표준을 확립하고 산업의 요구사항을 이더리움 기술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이더리움은 2세대 블록체인 기술로, 컴퓨터로 프로그래밍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분야라면 모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이더리움의 활용범위는 무궁무진 하다고 평가된다.

이경탁기자 kt8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