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육볶음 먹다 ‘와드득’…뱉어보니 5cm 주삿바늘 `소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산 한우에 이어 돼지고기에서도 주삿바늘 발견
국내산 한우를 먹다가 그 안에 있던 주삿바늘을 삼켰다는 사연이 알려져 논란인 가운데, 돼지고기에서도 동일한 주삿바늘이 나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우 주삿바늘 나온 뉴스 보면서 밥 먹는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무언가 입에서 와드득 하길래 뱉어보니 뉴스에서 나온 것과 똑같은 주삿바늘이 나왔다"며 사진을 첨부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약 5cm로 추정되는 날카로운 주삿바늘이 제육볶음 사이에 섞여 있는 것이 보인다.

A씨는 "뉴스에서는 한우라고 했는데 저희는 돼지고기에서 나왔다. 너무 무섭다."며 "아이 안줘서 다행이다. 너무 놀랐다"고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고기에서 주삿바늘이 나오다니, 심각하다", "안 다친 게 천만다행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지난 14일에는 한우를 구워 먹다가 주삿바늘 일부를 삼켜 병원 진료를 받고 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해당 사연 작성자 B씨는 "삼킨 바늘이 내장에 찔리거나 박혀서 안 나오면 어쩌나 신경 쓰여서 잠도 제대로 못자는 상황이다. 남편은 일도 못 가고 연차를 사용하며 매일 병원에서 경과를 관찰 중이다"라고 전했다.

김동원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제육볶음 먹다 ‘와드득’…뱉어보니 5cm 주삿바늘 `소름`
제육볶음에서 나온 주삿바늘[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제육볶음 먹다 ‘와드득’…뱉어보니 5cm 주삿바늘 `소름`
제육볶음에서 나온 주삿바늘[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