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작년 온투업 PF연체율 20.1%… 업황 악화탓 1년새 18.1%p ↑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온투업 연체율 8.4%…주담대 연체율은 10% 돌파
금감원 "연체율 15% 넘어선 11곳 온투사 모니터링"
지난해 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P2P업) 연체율이 8.4%까지 올랐다. 부동산 시장 침체가 길어지면서 업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어서다. 온투업은 온라인 플랫폼으로 개인·법인투자자로부터 투자금을 유치해 대출해주고 투자자에게 원금 수취권과 이자를 지급하는 금융서비스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온투업체 53곳의 연체율은 8.4%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4.7%) 대비 3.7%포인트(p) 상승했다.

온투업권의 연체율 상승은 부동산 시장 냉각으로 인한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연체율 상승이 배경으로 꼽힌다. 부동산 담보가치가 하락하면서 부실 채권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온투업 주담대 연체율은 10.2%으로 집계됐다. 전년 말(4.5%) 대비 5.7%p 올랐다.

지난해 말 온투업 연계대출 취급액은 1조1013억원. 이중 주담대는 5944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주담대 연체율이 오르면서 전체 연체율도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비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말 772억원이다. 전체 연계대출 취급액의 7% 비중을 차지한다. 비주택담보대출의 연체율은 32.8%로 전년(10.7%) 대비 22.1%p 치솟았다.

특히 작년 말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연체율은 20.1%로 1년 새 18.1%p 급등했다. 다만 PF대출금액은 390억원으로 전체 대출 중 3.5% 비중을 차지한다.

금감원은 연체율이 15%를 초과한 업체를 대상으로 연체율 관리계획, 연체채권 관리현황, 연체채권 감축현황 등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받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이 15%를 넘어서는 온투업체는 총 11곳이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작년 온투업 PF연체율 20.1%… 업황 악화탓 1년새 18.1%p ↑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