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슴, 엉덩이 다 보이고 너무 어지러워"…`파격 노출` 여배우, 10분 만에 후회한 이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슴, 엉덩이 다 보이고 너무 어지러워"…`파격 노출` 여배우, 10분 만에 후회한 이유
지난 2월 15일 영국 런던에서 진행된 영화 '듄2' 시사회에서 사이보그 패션을 선보인 젠데이아.

올해 2월 개봉한 영화 '듄2' 시사회에서 파격 노출 패션으로 눈길을 끈 배우 젠데이아(28)가 해당 패션에 대해 "나쁜 아이디어였다"라고 밝혔다.

젠데이아는 지난 9일(현지시간) 보그의 'Life in Looks'(라이프 인 룩스) 시리즈 영상에 출연해 2월 15일 영국 런던에서 열렸던 영화 '듄2'의 시사회 뒷 이야기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당시 그는 가슴, 엉덩이, 허벅지, 복부 등이 노출된 가운데 사이보그를 연상케 하는 은빛 메탈 슈트를 입고 시사회에 등장했다. 이 패션은 디자이너 티에리 뮈글러가 제작한 의상으로 젠데이아가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젠데이아는 해당 아이디어를 처음 제안했을 당시 "스타일리스트가 나에게 '진심으로 하는 거야? 나 놀리는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제작된 옷을 입었을 때 '몸에 딱 맞았다'며 모든 것이 되도록 계획된 것처럼 느꼈다고 했다.

그러나 젠데이아는 시사회가 다가오면서 해당 패션이 '나쁜 아이디어'였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보디 슈트를 10분도 착용하지 않았는데 머리가 너무 어지러웠다. 의상의 금속이 열을 너무 빠르게 전달하고 슈트 안에 나를 가뒀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해당 의상을 젠데이아는 오래 착용하지 않고 곧장 슬림한 디자인의 블랙 드레스로 갈아 입었다.

한편 젠데이아는 지난 2월 21일 영화 '듄:파트2(감독 드니 빌뇌브)' 홍보를 위해 배우 티모시 샬라메와 함께 한국을 방문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