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난민 출신 네덜란드 여성 총리 후보, `이민 축소` 주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난민 출신 네덜란드 여성 총리 후보, `이민 축소` 주장
튀르키예 쿠르드계 난민 가정 출신의 예실괴즈-제게리우스(46·사진) 네덜란드 집권 자유민주당(VVD) 대표가 이 나라의 사상 첫 여성 총리 자리를 넘보고 있습니다. 그 자신도 보트를 타고 유럽으로 온 난민이지만, 현재 난민을 과하게 수용하는 현 정부의 정책이 잘못됐다고 주장하면서 반(反)이민 극우 성향 정당과의 연정 구성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합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제게리우스 대표는 이날 로테르담에서 전당대회를 열고 오는 11월 열릴 총선 캠페인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부모님으로부터 자유를 소중히 하고 다른 사람의 자유가 위협받으면 그들을 보호하라고 배웠다"며 "그러나 서로에 대한 이해가 줄고 정치는 점점 더 불신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13년간 중도우파 성향의 자유민주당을 이끌며 당 대표 겸 총리를 맡아 온 마르크 뤼터는 지난 7월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당 대표 자리를 법무장관인 제게리우스에게 물려줬지요. 뤼터 총리의 은퇴 선언은 다름 아닌 이민 문제를 둘러싼 내분 끝에 연립정부가 붕괴했기 때문입니다.

그는 네덜란드에 이미 들어온 전쟁 난민이 어린 자녀를 데려오려 할 경우 입국을 일정 수준 이하로 제한하자는 구상을 내놓았습니다. 그러나 연정에 참여한 진보 성향 D66은 물론 보수 기독교연합당(CU) 등으로부터도 거센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오는 11월 조기총선으로 탄생할 새 연정이 뤼터 연정보다 더 오른쪽으로 옮겨 갈지, 왼쪽으로 돌아설지는 예측 불가인 상태지만, 일단 뤼터 총리로부터 당권을 물려받은 제게리우스 대표가 방향타를 잡고 있습니다.

제게리우스 대표는 법무장관이 되기 전에 이미 대중적 인지도를 한껏 높였습니다. 시의원으로 일하기 시작한 이후 2017년 하원의원이 되기까지 TV 출연만 45차례에 달할 정도로 자신을 적극 어필했습니다. 대중적 인기를 끌 만한 태도로 '토크쇼의 연인'이라고도 불립니다.

그는 사회당에 들어가며 정치에 입문했고, 노동당을 거쳐 자유민주당으로 들어오면서 좀더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거리 내 폭력 금지 캠페인에 맹렬히 나서 '하이힐을 신은 핏불(맹견)'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지난해에는 이란 여성에 대한 지지의 뜻으로 머리카락을 잘라내기도 했습니다.

그는 네덜란드의 난민 정책도 비판합니다. 최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네덜란드의 망명 정책은 합리적이지 않다"며 '경제적 이민자'가 아니라 '진짜 난민'을 우선시하는 쪽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박영서 논설위원, EPA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