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본인 44% "정권교체 바란다"…기시다 지지율은 19%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지통신 여론조사
정당은 집권 자민당 15.7%로 1위
일본인 44% "정권교체 바란다"…기시다 지지율은 19%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의 '비자금 스캔들'로 기시다 후미오 내각에 대한 지지율이 크게 떨어진 가운데 일본인 10명 중 4명꼴로 정권 교체를 바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지지통신은 10∼13일 유효 응답자 125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개별 면접 방식 여론조사에서 차기 중의원(하원) 선거와 관련, 43.9%가 '정권 교체를 기대한다'고 답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이어 '자민당 중심의 정권 지속을 기대한다'는 응답이 33.2%, '모른다'는 의견은 22.9%였다.

내각제인 일본에선 중의원 의원이 많은 다수당 대표가 총리가 된다.

이번 조사에서 기시다 총리가 이끄는 내각 지지율은 전달과 비교해 2.1%포인트 오른 18.7%였다.

올해 지지통신 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한 차례도 20%를 넘지 않았다.


자민당 비자금 문제를 계기로 정치권에서 논의 중인 정치자금 관련 법률 개정에 관한 기시다 총리 대응에 대해서는 72.9%가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기시다 총리 임기에 대해서는 38.2%가 '9월 자민당 총재 임기 만료까지'를 꼽았다.

응답자 27.4%는 '바로 교체해야 한다', 15.7%는 '이번 국회 회기가 끝나는 6월까지'를 택했다. '9월 이후에도 계속하길 바란다'는 견해는 6.0%에 그쳤다.

정당 지지율은 자민당이 15.7%로 가장 높았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5.1%, 연립 여당인 공명당은 2.6%였다. 66.9%는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치러진 중의원 보궐선거에서는 자민당이 기존에 보유했던 의석 3석을 모두 입헌민주당에 내주는 참패를 당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