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튜버로 변신한 조민의 돌직구 "파혼이 이혼보다 낫다"…무슨 사연이길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튜버로 변신한 조민의 돌직구 "파혼이 이혼보다 낫다"…무슨 사연이길래
<조민 유튜브 캡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딸 조민씨가 자신의 유튜브에서 '5월 쪼민 상담소'라는 코너를 통해 깊이 있고 진솔한 상담을 해 눈길을 끌었다.

조씨는 지난 15일 올린 영상에서 뱃살 없애는 방법, 아무것도 하기 싫어서 안 할때의 생기는 죄책감은 정상일까, 나를 미워하는 사람과 화해하는 방법 등 다양한 주제의 고민에 대해 깊이 있는 상담을 해줬다.

그는 "예비 신랑의 여자 문제 판도라 상자, 열어야 할까 모른척 결혼해야 할까"라는 한 시청자의 질문에 "한마디로 정리해 드리겠다. 이혼보다 파혼이 낫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이다. 나중에 결혼해서라도 여자 문제가 있을 사람이고 그때 가서 이혼소송 하셔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빨리 (판도라 상자를)를 열어보시라고 조언했다.


"20살 큰 딸이 대학 가면서 자취하게 됐다. 매일 매일 눈물만 난다. 딸도 엄마 생각할까요"라는 질문에는 "제가 자취할 때 주말마다 엄마가 오라고 했다. 지금은 오라고 안 한다. 본인 인생을 살기 바쁘다"고 답했다.
조 씨는 이어 "그러니까 어머니도 지금은 뭔가 내 아이가 나를 떠나서 상실감이 클 수도 있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딸 없으니까 너무 편해'라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렇게 울고 있는데 내 딸은 내 생각할까' 이런 생각 하지 마시고 본인 인생에 집중을 해보라"고 했다.

'자신을 미워하는 사람과 화해하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저를 미워하는 것 같거나 좀 제가 무섭거나 하는 상사가 있을 수 있는데 저 같은 경우는 최선을 다해서 호의를 나타낸다"고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