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가상화폐 행정명령...비트코인 어떻게 되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가상화폐 행정명령...비트코인 어떻게 되나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방 정부 차원에서 가상화폐(가상자산)의 위험성과 이점을 조사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동안 일관해왔던 규제 조치와는 다른 태도로 향후 어떤 효과를 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백악관은 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디지털자산은 최근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이는 세계 금융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강화하는 기회"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이런 이유에서 가상자산의 위험과 잠재적 혜택에 대해 전체 정부 차원 접근법의 큰 틀을 잡기 위해 첫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를 비롯한 다른 금융기관들이 금융안정성과 국가 안보 차원에서 가상화폐의 영향을 분석할 예정이다.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공동 성명에서 "미국이 디지털 자산 시스템에서 혁신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며 "민주적 가치와 부합하며 미국의 세계 경쟁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통해 기축통화인 달러화의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 도입 검토가 본격화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간에서 발행한 가상화폐와 달리 중앙은행이 공신력을 담보하고 법정화폐로 취급하는 달러화 CBDC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글로벌 금융 시스템 전반에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시세가 크게 오르는 등 강세가 한동안 이어졌다. 전날 오후 6시께 미 재무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행정명령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하는 성명이 잠시 올라오면서 약세를 딛고 강세를 보였다.

경제매체 CNBC는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메트릭스를 인용해 이날 비트코인 가격이 24시간 전보다 약 9% 상승한 4만2284달러에 거래됐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 외에도 시가총액 상위 가상자산인 이더리움 등도 5%대의 오름세를 보였다.

미 정부의 이같은 결정에 업계에서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상자산 거래소 제미니의 공동 창업자 캐머런 윙클보스는 이번 조치에 대해 "사려깊은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건설적인 접근"이라고 평했다.

한편, 비트코인은 이날 전날 강세를 이어가지 못하면서, 전날 상승분을 반납했다.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개당 거래가격은 오후 3시 기준 전일 대비 6.14% 하락한 4866만원에 거래 중이다.

이영석기자 ys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