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대포통장 잡는 AI` 효과 톡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은행, `대포통장 잡는 AI` 효과 톡톡
기업은행이 지난 11월부터 시범 운영한 전기통신금융사기 AI모니터링시스템으로 대포통장을 대폭 줄였다고 밝혔다. 기업은행 제공

고객 A씨는 자녀 사칭 문자에 속아 악성앱을 설치한 뒤 개인정보가 모두 유출됐다. 하지만 기업은행 'AI 모니터링 시스템'이 이상 거래 패턴을 탐지해 고객의 거래를 정지시켰고,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기업은행이 보이스피싱 대응프로그램 '전기통신금융사기 AI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3개월 동안 시범운영한 결과 대포통장 발생 건수가 전년 동월 대비 약 70% 감소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구축된 '전기통신금융사기 AI 모니터링 시스템'은 AI(인공지능)가 빅데이터 분석과 보이스피싱 사례를 학습한 뒤 의심패턴을 파악해 실시간으로 보이스피싱을 탐지하고 대응한다. 행동·거래 패턴에 따라 분류된 보이스피싱 피해의심고객이 창구에서 500만원 이상 현금 출금 거래를 할 경우 출금계좌 자동 지급정지를 통해 피해를 예방한다. 시범 운영 결과 지난 1월의 대포통장 발생 건수가 전년 동월 대비 약 7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총 750여건, 약 62억원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했다.기업은행 관계자는 "3개월간의 시범운영을 마치고 시스템 정식운영을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보이스 피싱 피해로부터 고객을 선제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문혜현기자 moon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