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디지털치료연구센터 열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서울병원, 디지털치료연구센터 열었다
전홍진 삼성서울병원 디지털치료연구센터장. 삼성서울병원 제공

삼성서울병원은 디지털 치료기기, 전자약 등의 연구개발(R&D)을 위한 디지털치료연구센터를 개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출범한 연구센터는 디지털 치료기기와 전자약 등 4차 산업을 이끌어 갈 새로운 개념의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시장조사업체 얼라이드마켓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세계 디지털 치료제 시장 규모는 21억2000만 달러 규모에서 연평균 19.9% 성장해 2026년에는 96억40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디지털 치료제 중 하나인 디지털 치료기기는 가상현실, 인공지능, 로봇, 챗봇, 웨어러블 등을 이용해 진단, 치료 등에 도움을 주는 의료기기를 의미한다.

전자약은 전기, 초음파, 자기 등 자극을 기반으로 특정 부위 및 다양한 표적 장기에 선택적 작용이 가능한 의료기기다. 임상시험으로 치료 효과를 검증받고 식품의약안전처의 인허가를 거쳐 의사 처방으로 환자에게 제공된다.

삼성서울병원은 디지털치료연구센터를 외부 디지털 치료제 개발 업체와 개발자들도 쉽게 참여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의료기기로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는 허브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초대 센터장은 전홍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맡았다. 전 센터장은 "디지털치료연구센터는 기존의 신약 개발, 유전자 연구를 넘어서 만성, 난치성 질환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고 우리나라 의료-IT 산업의 발전에 새로운 동력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