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중 6명 "5G 이용 의향"… SKT 최고 선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명중 6명 "5G 이용 의향"… SKT 최고 선호
5G 이동통신 서비스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 리서치앤리서치 제공

5G(세대) 이동통신 상용화가 임박한 가운데 소비자 10명 중 6명이 5G를 이용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G 서비스와 관련 가장 선호하는 통신사에는 SK텔레콤이 이름을 올렸다.

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는 지난 3월 26일~28일 동안, 전국 20세 이상~59세 미만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5G 서비스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소비자 63.5%는 초고속 속도 체감을 위해 5G 이용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조사 대상 1000명 중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인원은 63.5%(635명)으로 과반을 넘었으며, '얼리어답터 등 사용후기를 보고 결정하겠다'고 답한 인원은 26.9%(269명)이었다. 9.6%(96명)는 이용할 의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이용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 635명을 대상으로, "휴대폰 교체시기가 오지 않았더라도, 5G 이용을 위해, 휴대폰을 교체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47.7%가(302명) 5G 사용을 위해 휴대폰을 교체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휴대폰 교체기에 5G를 이용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52.3%(333명)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이 5G를 이용하고 싶은 이유는 △'초고속 속도를 체감하고 싶어서'가 75.6%으로 과반 이상을 차지했고 △ '신기술을 남보다 먼저 사용하고 싶어서'가 38.6% △ '고화질 동영상을 끊김없이 보고 싶어서'가 38.1%으로 나타났다.

기대되는 5G 서비스를 물어보는 질문에는 △ 57.1%가 '초고화질 동영상'이 기대된다고 응답했으며 이어 △ '가상·증강현실'이 41.0% △ '사물 인터넷'이 35.4% △자율주행이 31.1%, △원격의료가 18.7%로 나타났다. '가상·증강현실'은 남성(45.9%)의 응답률이, '원격의료'는 여성(24.0%)'의 응답률이 높았다.

또 "5G 품질이 가장 믿음이 가는 회사"에 대한 질문에, 57.3%가 SK텔레콤이라고 응답을 했으며, 그다음으로 KT가 29.3%, LG유플러스가 13.4%로 나타났다.

"5G 보안이 가장 철저 할 것 같은 회사"에 대한 질문에, 58.8%가 SK텔레콤이 어울린다는 응답을 했으며, 그 다음으로 KT가 어울린다는 응답이 28.8%, LG 유플러스가 어울린다는 응답이 12.4%로 나타났다. 또한 "5G 속도가 가장 빠를 것 같은 회사"에 대한 질문에, 54.5%가 SK텔레콤이 어울린다는 응답을 했으며, 그 다음으로 KT가 어울린다는 응답이 33.3%, LG 유플러스가 어울린다는 응답이 12.2%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30대(61.3%)의 응답이 KT는 20대(42.0%)의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5G 네트워크 커버리지가 가장 뛰어날 것 같은 회사"에 대한 질문에, 52.4%가 SK텔레콤이라고 응답을 했으며, 그 다음으로 KT가 어울린다는 응답이 34.0%, LG유플러스가 어울린다는 응답이 13.6%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인식 조사에서는 기본 질문으로 현재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 기종에 대해 물었다. 이 질문에 대해 69.2%가 삼성전자 제품을, 18.9%가 애플제품을 사용한다고 응답했으며, LG전자 제품을 사용한다는 비율은 10.5%, 기타(화웨이, 샤오미 등)브랜드를 사용한다는 비율은 1.4% 수준으로 나타났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