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변 소리 듣고 싶어서"…여자 화장실 몰래 숨어 녹음한 20대 남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변 소리 듣고 싶어서"…여자 화장실 몰래 숨어 녹음한 20대 남성
여자 화장실.<연합뉴스>

여성의 소변 소리가 듣고 싶다며 여자 화장실에 몰래 들어간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성적목적다중이용시설침입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7일 서울 강남구의 한 상가 건물 여자 화장실 안에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변보는 소리를 듣고 싶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휴대전화에서 녹음 파일을 확인한 경찰은 A씨의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을 의뢰하고 불법 촬영 여부 등을 살펴보고 있다.

한편 최근 여자 화장실을 침입하는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6일에도 경기도 광주시 송정동의 한 야외 여자 화장실에 치마를 입고 립스틱을 바르는 등 여장 상태로 들어간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