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LG CNS, 아마존웹서비스와 제휴… `금융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국내외 대표 클라우드 기업 협력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모델' 개발
"국내 감독·보안규정에 최적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간 클라우드 이용규제가 완화되는 금융시장을 겨냥해 국내외 대표 클라우드 기업이 손을 잡았다.

LG CNS는 아마존웹서비스(AWS)와 금융 클라우드 사업 부문에서 제휴를 맺고 금융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두 회사는 최근 LG CNS의 20년 금융사업 경험과 클라우드 구축·운영 역량, AWS의 클라우드 서비스 경쟁력을 결합해 은행·카드·생보·손보·증권·캐피탈 등 6개 금융산업별 클라우드 모델을 공동 개발했다. 프라이빗과 퍼블릭이 결합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모델로, 퍼블릭은 AWS, 프라이빗은 LG CNS 인프라를 이용한다. 개인정보 등 중요 고객 정보를 포함하는 계정계 영역은 프라이빗, 거래 기록을 관리·분석하는 정보계 영역은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성한 게 특징이다.

이 모델은 특히 국내 법·규제를 반영해 개발한 게 특징이다. 비대면채널, 자산운용, 재무·리스크 관리 같은 전체 금융업무의 공통영역과 함께 은행은 여수신·외환·대행 업무, 카드는 발급·정산 업무, 보험은 대면채널, 신계약·유지·지급 업무 등 특성을 반영했다. 두 회사는 클라우드를 처음 도입하는 금융사를 위해 전환 컨설팅부터 구축, 운영 서비스까지 공동으로 제공한다. 금융기관들은 자체구축 시스템(온프레미스), 프라이빗, 퍼블릭 등 다양한 형태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설계·운영할 수 있다.

이달부터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이 시행돼 금융사 클라우드 도입이 늘어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7월 '클라우드 규제혁신 TF'를 구성하고 금융분야 클라우드 이용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어 12월에 구체적인 도입방법과 예시를 담은 '금융분야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이용 가이드'를 내놨다.

과거에는 금융사들이 개인정보 같은 중요 데이터를 자사 서버로만 관리하고 외부 업체 서버에 위탁할 수 없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일정 수준의 정보 안전 기준을 충족한 IT서비스기업은 고객 개인신용정보 등을 위탁해 저장, 관리할 수 있게 됐다.

금융분야 클라우드 도입은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작년 금융위 자료에 따르면 클라우드 이용액은 2016년 25억달러에서 2017년 32억달러로 늘어난 데 이어 2021년 72억달러로 증가할 전망이다.

LG CNS 관계자는 "한국형 금융 클라우드 모델은 복잡하고 까다로운 금융감독·정보보안 규정을 준수해야 하는 우리나라 금융산업 특성에 최적화된 서비스"라며 "LG CNS의 20년간 금융사업 노하우와 양사의 클라우드 역량을 접목해 글로벌 시장도 공략할 것"이라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