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FCP "주가 떨어져도 고액연봉…KT&G 사장 보상 방식 개편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G, "사실무근" 유감표명
행동주의펀드의 KT&G 경영권 흔들기가 또 시작됐다. 플래쉬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FCP)가 KT&G 측에 최고경영자(CEO) 보상을 '스톡 그랜트'(회사가 임직원에게 자기주식을 직접 무상으로 교부하는 것) 방식으로 개편할 것을 요구하며 압박에 나섰다.

기업 실적과 주가가 하락했음에도 고액의 연봉을 가져가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에 KT&G 측은 "주가가 떨어질수록 사장 연봉이 올라가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즉각 반박했다.

FCP는 이 같은 내용의 제안서를 KT&G 이사회에 발송했다고 11일 밝혔다. FCP측의 제안은 방경만 KT&G 대표의 기본급을 1억원으로 하고, 실적 성장을 전제로 주가에 따라 방 사장에게 주식을 지급하는 방식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톡 그랜트 외 다른 인센티브와 수당은 일절 없으며, 지급 시기는 방 사장의 임기가 종료되는 2027년 3월이다. 주식 처분은 3년간 제한된다.

방 사장의 인센티브는 취임 당시 주가 9만3700원을 기준으로 KT&G 시가총액 증가분의 약 0.1%로 산정했다. 예를 들어 주가가 2배가 되면 5만3000주를 지급받아 100억원 상당을 인센티브로 받게 된다.

FCP 측은 지난 3월 KT&G 이사회에 주가 연동 성과보상제 도입을 요구했으나 3개월이 지나도록 KT&G가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FCP 측은 "백복인 전 사장은 주가와 영업이익을 폭락시키고도 26억원을 받아 업계 '연봉킹'에 올랐다"며 "이러한 결정을 내린 이사회를 허위 출장서까지 작성하며 부부 동반으로 해외관광을 시켜준 업무상 횡령 혐의로 이사회와 함께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현 FCP 대표도 "현재 KT&G의 CEO 보상 프로그램은 주가가 떨어질수록 사장 연봉이 올라가는, 세계에 유례없는 비정상적 시스템"이며 "CEO가 향후 주가를 3배 올리겠다고 공언한 포스코와 달리 KT&G는 아직 아무런 움직임이 없다. 주가를 올릴 능력이 없는 것인지, 생각이 없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에대해 KT&G 측은 "경영진의 책임경영과 주주와 경영진의 이해관계 일치,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이미 2021년 5월 주식보상제도를 도입했다"며 "올해부터 CEO 장기성과급 중 주식보상의 비중을 60%까지 확대하고 단기성과급에도 주식보상을 신규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또 "장기성과급의 경우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 지급방식을 통해 일정 기간 권리확정기간을 부여하고 3년간의 이연지급 방식을 적용해 장기적 관점에서 주주가치와 보상제도가 연계될 수 있도록 했다"고 부연했다. RSU는 임직원이 장기적 성과를 내도록 독려하는 주식 기반 인센티브 제도를 뜻한다.

끝으로 "주가가 떨어질수록 사장 연봉이 올라가는 주가 반비례 시스템이라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FCP "주가 떨어져도 고액연봉…KT&G 사장 보상 방식 개편해야"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