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팔레스타인에 자유를" 미국 이스라엘 대사관 앞서 美 공군 분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팔레스타인에 자유를" 미국 이스라엘 대사관 앞서 美 공군 분신
미국 워싱턴의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팔레스타인 지지를 호소하며, 분신한 미 공군 장교 애런 부시넬의 모습.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 캡처]

미국 수도 워싱턴 D.C.에 있는 이스라엘 대사관 인근에서 25일(현지시간) 미국 공군 현역 군인 한 명이 가자지구를 공격 중인 이스라엘을 비판하며, 자신의 몸에 불을 지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영상은 이 남성이 들고 있던 셀카봉에 그대로 찍혔고, 소셜미디어(SNS) 플랫폼 트위치를 통해 생중계됐다.

미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에 따르면 군 훈련복을 입은 이 남성은 이날 오후 1시쯤 미국 워싱턴 D.C.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분신했다.

현장에 있던 경찰과 소방 당국자들이 불을 끈 뒤, 이 남성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심각한 화상을 입고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미 공군 장교 애런 부시넬(25)로 확인됐다. 그가 현장에서 이스라엘에 맞서온 팔레스타인 지지를 호소하며, 그가 분신을 하는 모습은 트위치를 통해 그대로 중계됐다.

당시 영상에선 부시넬은 셀카봉을 들고 중국 대사관을 지나 이스라엘 대사관 쪽으로 걸어가며, "나는 더 이상 제노사이드(집단말살)의 공범이 되지 않겠다"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어 그는 "나는 극단적 시위를 하려 한다"며 대사관 정문 앞에서 휴대전화를 내려놓고 몸에 불을 붙였고, 화염에 휩싸여 쓰러질 때까지 "팔레스타인에 자유를"이라고 외쳤다고 NYT는 전했다.


해당 영상은 플랫폼에서 삭제되기 전까지 트위치를 통해 수십만 명이 지켜봤으며, 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엑스(X·옛 트위터)에서 보았다. 아직까진 이 남성을 제외하고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의 카메라에는 부시넬이 분신을 시도하기 전 한 남성이 다가와 "도와드릴까요"라고 묻는 소리가 반복해서 들렸다.

경찰은 현재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며, 폭발물 처리반 등과 협력해 인근에 폭발물 등이 있는지 현장을 수색했다. 현장에서 별도의 유해물질은 발견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대사관 대변인은 "이번 사건으로 다친 대사관 직원은 없으며, 모두 안전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쟁과 관련한 항의의 표시로 미국 내 이스라엘 외교공관 인근에서 분신 시도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해 12월 애틀랜타 주재 이스라엘 영사관 앞에서도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한 시위자가 자신의 몸에 불을 지르는 사건이 있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팔레스타인에 자유를" 미국 이스라엘 대사관 앞서 美 공군 분신
미국 워싱턴의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팔레스타인 지지를 호소하며, 분신한 미 공군 장교 애런 부시넬의 모습. [SNS 링크드인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