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너지공단, 에너지복지 서비스 추진… "사각지대 개선 노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에너지공단은 7일 울산 울주군청, 웅촌면, 하나은행, 에너지사랑과 함께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사랑나눔 활동을 벌였다.

공단은 작년 12월 26일 노인과 장애인 등 에너지바우처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세대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에너지복지 서비스' 추진을 위해 하나은행 및 에너지사랑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하나은행의 ESG 경영 실현을 위한 기부금 지원을 통해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공단은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시범 추진을 위해 RPA(로봇자동화기술)를 활용해 최근 3년간 울산지역 내 에너지바우처 미사용 53세대를 발굴했다. 그리고 에너지사랑을 통해 20가구를 대상으로 1월 22일부터 이달 2일까지 1차 방문조사 및 현장 지원을 실시했다.

세대별 에너지바우처 미사용 사유를 진단한 뒤 에너지바우처를 사용할 수 있도록 카드 재발급 지원과 행정복지센터 방문 동행을 통한 재신청 등 맞춤형 현장지원 서비스를 제공했다.

공단은 그 중 한 세대를 방문해 에너지바우처 개선을 위한 의견을 청취하고, 창문 단열시트 설치 및 생필품 등을 전달함으로써 설 명절을 맞아 따뜻한 온기를 나눴다. 한영배 지역에너지복지이사는 "에너지바우처 미사용 세대를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직접 들을 수 있어서 매우 감사한 시간이었다"며"이를 바탕으로, 더 많은 분들이 에너지바우처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수혜자 편의 중심으로 제도를 개선하고, 지속적으로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최상현기자 hyun@dt.co.kr

에너지공단, 에너지복지 서비스 추진… "사각지대 개선 노력"
한영배(오른쪽부터) 한국에너지공단 지역에너지복지이사, 박은경 울주군 웅촌면장, 유성식 하나은행 울산중앙지점장이 7일 울주군 웅촌면 한 가정집에서 바우처 대상 세대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난방용 보일러를 점검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