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출만기일·공과금 납부 10월 4일로 연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석 연휴(9월 28일~10월 3일) 기간에 금융회사 대출 만기일, 신용카드 결제일, 공과금 자동납부일이 돌아오면 10월 4일로 자동 연기된다.

2일 금융위원회의가 발표한 '연휴 기간 자금 지원 및 소비자 이용 편의 제고 방안'에 따르면 금융권 대출 상환 만기가 추석 연휴 중 도래하는 경우에는 연체이자 없이 만기가 10월 4일로 자동 연장된다.

대출을 미리 갚고 싶으면 금융회사와 협의해 중도상환 수수료 없이 연휴 전날인 오는 27일에 조기 상환할 수도 있다. 추석 때 만기가 돌아오는 주택연금이나 예금은 일찍 지급받을 수 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추석 연휴 중에 주택연금 지급일이 있는 모든 고객에게 오는 27일 미리 지급할 계획이다.

금융권의 일부 예금상품도 고객 요청이 있는 경우에는 조기 지급이 가능하다. 연휴가 끝난 뒤인 다음달 4일에 환급하는 경우에는 추석 연휴 동안의 이자분까지 포함된다.

카드업계는 44만여 중소 카드가맹점(연 매출 5억~30억원)이 별도 신청하지 않아도 연휴 전후에 발생한 카드 대금을 최대 7일 먼저 지급한다. 주식 매도대금 지급일이 연휴 중 있는 경우 연휴 직후로 지급이 순연된다. 긴급한 금융거래를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10개 이동점포(입·출금, 신권 교환 등)를, 공항·외국인 근로자 밀집 지역 등에 12개 탄력 점포(환전, 송금 등)를 운영한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대출만기일·공과금 납부 10월 4일로 연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