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獨 방문 이복현 "서울지점 2115억 증자 환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도이치은행 본사서 투자 논의
獨 방문 이복현 "서울지점 2115억 증자 환영"
지난 15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이치은행 본사에서 이복현(오른쪽) 금융감독원장과 람 나약 도이치은행 투자은행 부문 글로벌 공동대표가 면담을 가진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금감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독일 프랑크프루트 도이치은행 본사를 방문해 "도이치은행의 서울지점에 대한 자본금 증자 결정이 글로벌 금융회사와 해외 투자자의 한국 금융산업에 대한 추가적인 투자로 이어질 수 있는 물꼬를 틔울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7일 금감원은 이 원장이 지난 15일 도이치은행 본사에서 람 나약 도이치은행 투자은행 부문 글로벌 공동대표 등 글로벌 경영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도이치은행 경영진은 서울지점에 대한 1억5000만유로(약 2115억원)의 자본금 증자 결정을 밝혔다. 도이치은행 측은 이번 투자 확대에 대해 △안정적인 한국 금융시장 △한국 경제·산업의 장기적인 성장 가능성 △한국을 주요 거점으로 하는 도이치은행의 대 아시아 투자전략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글로벌 최고 은행 중 하나인 도이치은행의 이번 증자 결정은 한국 금융시장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우호적인 시각을 대변하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이어 " 올해로 한국 진출 45주년을 맞이하는 도이치은행 서울지점이 이번 투자를 통해 한국에서의 영업력을 확대하고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도이치은행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국 금융산업의 발전과 금융시스템의 안정을 위해 지속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원장은 이날 도이치은행 글로벌 경영진과 한국의 금융중심지 육성 전략 및 글로벌 경제·금융시장 동향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이 원장은 "글로벌 금리 인상, 고물가 및 부동산 리스크 등 불확실성은 상존하고 있지만, 한국 금융시장은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이미선기자 alread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