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TF도 흔들… `TIGER KRX2차전지` 이달 17% 폭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달 상장지수펀드(ETF) 하락률 상위 10개 중 6개가 이차전지 관련 종목에 투자하는 ETF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크게 하락한 종목은 이차전지 관련주가 상승하면 2배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레버리지 ETF였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하락률이 가장 높은 ETF는 'TIGER KRX2차전지K-뉴딜레버리지'로 17.32% 내렸다. 이 ETF는 KRX 2차전지K-뉴딜지수 일간 수익률을 2배로 추종하며 포스코퓨처엠과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등을 담고 있다.

하락률 2위는 'KODEX 2차전지산업레버리지'로 17.12% 하락했다. 에프앤가이드의 2차전지산업지수 수익률을 2배로 추종하며 구성 종목은 포스코퓨처엠, 삼성SDI, 에코프로비엠 등이다.

이차전지 소재 종목들에 투자하는 'KODEX 2차전지핵심소재10Fn'도 12.65% 하락해 3위에 올랐다. 또한 5위와 6위, 8위는 각각 'TIGER 2차전지소재Fn'(-11.58%), 'KODEX 코스닥150레버리지'(-10.89%), 'TIGER 코스닥150레버리지'(-10.46%)로 모두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 등 이차전지 종목을 담고 있었다.

이밖에 코스닥150선물지수를 추종하는 ETF인 'HANARO 코스닥150선물레버리지'(-10.83%), 'KBSTAR 코스닥150선물레버리지'(-10.25%), 'KOSEF 코스닥150선물레버리지'(-10.06%) 등도 각각 7위, 9위, 10위에 올랐다.

코스닥 시가총액의 11%를 차지하는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 두 종목이 하락하면서 이들 ETF도 덩달아 하락했다. 이차전지 셀 업체인 삼성SDI와 LG화학의 주가는 이달 들어 각각 4.1%, 1.7% 떨어졌으며, 소재 업체인 에코프로비엠과 에코프로의 주가는 각각 13.7%, 28.6% 하락해 상대적으로 낙폭이 컸다. 이에 따라 이차전지 관련 ETF 순자산총액도 감소했다. 지난 14일 기준 이차전지 ETF 순자산총액은 4조6000억원으로 지난달 말(4조9000억원)보다 3000억원 넘게 줄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ETF도 흔들… `TIGER KRX2차전지` 이달 17% 폭락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