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힘빠진 이차전지… `에코프로 3형제` 시총 두달새 26조 증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 상반기 증시 상승을 이끌었던 이차전지 테마주들이 최근 지지부진한 주가를 이어가면서 대장주 '에코프로 3형제'의 시가총액은 2개월 만에 26조원 이상 증발했다. 테마 전체로는 90조원 넘게 쪼그라든 모습이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차전지 테마주로 코스닥시장에서 황제주로 불리던 에코프로 시총 규모는 지난 15일 종가 기준 23조6986억원으로 집계됐다. 연고점이었던 지난 7월 26일 32조6988억원 대비 27.52%(9조원) 줄어든 수치다. 에코프로 주가는 지난 7월 26일 장중 153만9000원에서 지난 15일 89만원까지 42.17% 추락했다. 에코프로비엠도 같은 기간 58만4000원에서 28만원으로 52.05% 떨어지면서 반토막이 났다. 이 기간 에코프로비엠 시총 규모도 44조4996억원에서 27조3844억원으로 38.46%(17조1150억원) 줄어들었다. 이차전지 테마주로 분류되는 POSCO홀딩스와 포스코퓨처엠 시총도 각각 3조8903억원과 11조7357억원 감소했다. 두 종목의 시총 감소폭은 15조6200억원이 넘는다.

역시 7월 26일 장중 76만4000원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던 POSCO홀딩스 주가는 58만4000원으로 23.56% 떨어졌으며 포스코퓨처엠 주가는 69만4000원에서 40만8500원으로 41.14% 내렸다.

같은 기간 이차전지 테마 상장지수펀드(ETF)인 'TIGER 이차전지테마' ETF 구성 종목 33개의 시가총액은 479조3474억원에서 390조3272억원으로 89조원(18.57%) 급감했다. 이들 이차전지주는 올 7월 말 고점을 기록한 이후 내림세를 이어오고 있다. 시장 내부에서 과열 논란과 주가가 너무 높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기 시작했다. 여기에 주가가 내려가야 이익이 나는 이차전지 테마 인버스 ETF 상품까지 등장하면서 주가 하락을 부채질했다.

다만 시장에서는 이차전지 산업의 연말 반등 랠리를 기대하고 있다. 주민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2차전지 업종 주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실적 우려였다"면서 "실적 우려는 리튬 가격 하락으로 인한 가격(P) 하락, 전기자동차 (EV) 수요 위축에 따른 수요(Q) 성장 둔화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4분기부터 이런 우려가 점차 완화됨과 동시에 연말 모멘텀이 주가 반등의 방아쇠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전기차 (EV) 수요 부진에 대한 해결책은 3만달러대의 저가 EV 대량 보급, 금리의 충분한 하락인데, 이 두 가지 모두 2025년부터 실현가능해 보여 2024년까지는 박스권 주가 흐름을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힘빠진 이차전지… `에코프로 3형제` 시총 두달새 26조 증발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