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캠코, 베트남 대표단에 부실채권 정리 경험 전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31일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에서 베트남 중앙은행, 국회 등으로 구성된 베트남 대표단을 대상으로 캠코의 부실채권정리 경험과 노하우 전수를 위한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번 워크숍은 베트남 중앙은행 및 국회가 베트남 신용기관의 건전성 강화와 부실채권 정리 효율화를 위한 법률 검토 과정에서, 캠코가 축적한 부실채권 정리 경험에 대한 공유를 요청하면서 마련됐다.

캠코는 △부실채권 인수·정리를 위한 법·제도 및 자본금 충당 방안 △부실채권 유동화 및 담보물 가치평가 △채권 상각 규정 및 사례 △베트남 내 온라인 부실채권 거래 플랫폼 고도화 등에 대해 강의하고, 베트남 금융건전성 제고를 위한 협력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올해 말 일몰되는 베트남 부실채권 거래 관련 한시법의 상시화 필요성과 실무 사례에 대한 토론도 실시함으로써 워크숍의 실효성을 더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캠코의 부실채권 관리 경험과 노하우가 베트남 신용기관 건전성 강화를 위한 신용기관법 개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베트남의 부실채권 정리 효율화를 위한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캠코, 베트남 대표단에 부실채권 정리 경험 전수
권남주(왼쪽) 캠코 사장과 응우옌 낌 아인 베트남 중앙은행 부총재가 31일 캠코양재타워에서 개최된 '베트남 신용기관 건전성 강화 워크숍'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캠코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