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감원 "기업 신용위험 수시 평가 확대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이 은행권에 거래기업에 대한 신용위험 수시 평가 확대를 주문했다.

금감원은 30일 은행 신용위험평가 담당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3년 기업 신용위험평가'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신용위험평가는 채권은행이 '기업구조조정 촉진법'에 따라 부실징후기업을 선별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평가등급별(A·B·C·D)로 필요한 사후조치를 수행하게 된다. 금감원은 올해 신용위험평가 추진방향으로 △취약 부문에 대한 선제적 평가 △업종별 특성 등을 반영한 정확한 평가 △기업 상황에 맞는 다양한 대응 노력 등을 제시했다.

특히 고금리 상황에서 기업 금융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부실이 현재화되기 전에 선제적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거래기업에 대한 수시평가를 확대 실시를 주문했다.

또한 과거 수주실적이 수년에 걸쳐 기업 실적에 반영되는 일부 업종별 특성을 반영해 신용위험평가 지표를 정교화하고,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기업 실적 악화 추세 등도 반영해 평가하도록 했다. 아울러 신용위험평가 결과 경영정상화 가능 기업에 대해서는 채권은행이 신규자금 공급, 이자 감면 등을 신속하게 제공해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고 유관기관 지원 프로그램을 적극 안내·추천하도록 당부했다.

다만 구조적 어려움 등으로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되는 기업에 대해서는 신속한 회생절차 등을 통해 신용위험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올해 고금리·고물가·경기침체 등 대내외 불확실성 지속에 따라 기업 신용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며 "거래기업을 가장 잘 아는 은행이 엄정한 신용위험평가를 통해 기업 상황을 정확히 진단하고 기업 상황에 맞는 다양한 대응 프로그램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금감원 "기업 신용위험 수시 평가 확대해야"
기업 신용위험평가 개요. 금융감독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