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BNK금융그룹, 방성빈 부산은행장·예경탁 경남은행장 선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BNK금융그룹은 24일 오전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등 총 6개 자회사에서 일제히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해 각각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자회사 중 BNK투자증권을 제외하고는 모두 새로운 대표이사로 교체됐다.

부산은행장은 방성빈 전 지주 전무가 선임됐고 경남은행장에는 예경탁 전 경남은행 부행장보, BNK캐피탈 대표이사는 김성주 전 BNK신용정보 대표이사가 선임됐다.

또한 BNK자산운용 대표이사는 현 메리츠자산운용 배상환 전무, BNK신용정보 대표이사는 현 부산은행 강상길 부행장이 각각 선임됐다.

BNK투자증권은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를 감안해 기존 김병영 대표이사가 유임됐다.

신임 대표이사의 임기는 2년이고 연임한 투자증권 김병영 대표이사의 임기는 올해 말까지로 정해졌다. 임기는 내달 1일부터 시작된다.

이로써 BNK금융그룹은 지난 17일 빈대인 회장 취임에 이어 각 자회사 대표이사 선임까지 모두 마무리 됐다.

BNK금융그룹은 지난 17일 빈대인 회장 취임한 이후 자회사 대표 이사 선임까지 모두 마무리함에 따라 빠르게 조직을 정비하고 안정화할 것으로 보인다.

BNK금융그룹은 "주요 자회사가 새로운 대표이사로 교체됨에 따라 세대교체를 통해 보다 젊고 활력있는 조직으로 쇄신하게 됐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BNK금융그룹, 방성빈 부산은행장·예경탁 경남은행장 선임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방성빈 부산은행장, 예경탁 경남은행장, 김성주 캐피탈 대표, 강상길 신용정보 대표, 배상환 자산운용 대표, 김병영 투자증권 대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