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은행 장기 주담대 `고정금리·분할상환` 비중 늘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감원, 1년간 행정 지도 예정...금리 상승 따른 대출자 부담 완화 차원
은행들이 다음달부터 장기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의 고정 금리 및 비거치식 분할 상환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 또한 보험사들은 가계 대출의 고정 금리와 분할 상환 비중, 상호금융권은 주담대의 비거치식 분할 상환 비중을 각각 늘려야 한다.

19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내달부터 은행을 대상으로 장기 주담대의 구조 개선 목표 비율을 기존보다 2.5%포인트(p) 높이도록 1년간 행정 지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은행의 경우 올해 말까지 장기 주담대의 고정 금리 비중은 71.0%, 비거치식 분할 상환 비중은 85.0%로, 전년 대비 2.5%p씩 목표치가 상향된다. 지난해 말까지 목표치는 고정 금리 비중이 68.5%, 비거치식 분할 상환 비중이 82.5%였다.

반면 은행의 주담대를 포함한 전체 가계대출은 올해 말까지 고정금리와 비거치식 분할 상환 대출 비중이 각각 52.5%와 60.0%로 전년과 동일하게 목표치가 설정된다.

고정 금리의 비중 확대는 급격한 금리 상승에 따른 대출자의 상환 부담을 줄일 수 있고, 비거치식 분할 상환은 처음부터 원금을 상환하는 방식이라 가계 부채 부실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 금융당국 판단이다.

금감원은 은행 영업점들이 평가를 잘 받기 위해 가계 대출 실적 경쟁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은행 영업점의 가계대출 취급 실적, 가계대출 고객 수 증가 실적 등 가계 대출 취급 실적과 연동된 평가 지표를 폐지하고 수익성 및 건전성 지표에 대한 배점을 보강하기로 했다.


다만 새희망홀씨 대출과 같은 서민금융 지원 실적과 은행 영업점별 '가계대출 취급액 대비 고정금리 대출·비거치식 분할 상환 대출 취급액 비중'은 평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보험권의 경우 올해 말까지 가계 대출의 고정금리 대출 비중이 현행 55%에서 60%, 비거치식 분할 상환 대출 비중이 67.5%에서 72.5%로 각각 5%p씩 목표치가 상향된다.

상호금융권은 주택담보대출 중 비거치식 분할 상환 대출 비중이 현행 45%에서 올해 말까지 50%로 목표치가 높아진다.

아울러 금감원은 금리 상승기의 소비자 피해를 줄이기 위해 불합리한 대출 금리 및 수수료 부과 등의 부당 영업 행위 근절에도 집중적으로 나설 방침이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은행 장기 주담대 `고정금리·분할상환` 비중 늘린다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