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실상 엔데믹` 버스·지하철서도 마스크 벗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일부터 버스, 지하철, 택시, 비행기에서도 마스크 자율착용
월요일인 20일부터 버스와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과 마트 내 약국에서 마스크 착용이 자율화된다. 의료기관 및 요양병원·시설에서는 착용 의무가 남아 있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월 실내 마스크 의무 조정에서 제외됐던 대중교통과 마트 내 약국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가 20일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전면 방역 해제에 준하는 조치다.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팬데믹이 시작되고 중앙정부 차원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생긴 2020년 10월 이후 2년 5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버스와 지하철, 택시는 물론 비행기에서의 마스크 착용은 의무가 아닌 자율에 맡겨진다. 방역 당국은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이후 한 달 반이 지난 시점에서도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가 지속되고, 자율적인 마스크 착용이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도 풀기로 했다. 다만 혼잡한 출·퇴근 시간대는 마스크 착용이 적극 권고된다.

지난 1월 1단계 조정 후 일평균 확진자 수는 37.5%, 위중증 환자 수는 54.6% 감소했다. 여러 여론조사에서는 70% 넘는 응답자가 "실내에서 마스크를 계속 착용할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마트·역사 등 대형시설 내에 있는 개방형 약국에서도 역시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진다. 방역 당국은 이러한 대형 시설내 약국은 처방전 조제보다는 일반 의약품 판매가 주를 이루고 있어 확진자나 감염 취약자의 출입이 일반 약국보다 적은 점을 고려했다. 또 벽이나 칸막이가 없어 공간 구분이 어렵고 실내 공기 흐름이 시설내 다른 공간과 이어져 있다는 점도 감안했다. 이에 따라 한 공간 내에서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해야 하는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남아 있는 공간들에 대해서는 오는 4월 말~5월 초로 예상되는 WHO(세계보건기구)의 코로나19 비상사태 해제 논의와 이에 맞물린 국내 감염병 위기단계 하향 등에 따라 조정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확진자 7일 격리 의무 해제 등을 포함한 일상 회복 로드맵을 검토해 이달 말 발표할 예정이다.

방역 당국은 다만 마스크 착용은 여전히 코로나19 등 호흡기 감염병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보호 수단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출퇴근 시간대 등 혼잡한 상황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분들, 개방형 약국 종사자 등은 (의무화 해제) 이후에도 마스크를 자율적으로 착용해주기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사실상 엔데믹` 버스·지하철서도 마스크 벗는다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