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설사 PF 유동성 지원… 주금공, 1.5조 보증 공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PF-ABCP' 전환 보증 출시
업계 유동성 문제해소 기대
주택금융공사는 프로젝트 파이낸싱 자산유동화기업어음(PF-ABCP) 등 단기자금 차환발행 어려움을 겪는 건설사·증권사에 대한 지원을 위해 'PF-ABCP 장기대출 전환보증'을 오는 17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PF-ABCP는 PF 사업에 소요되는 자금조달을 위해 시행사에 대한 대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해 발행되는 통상 3개월 만기의 기업어음이다.

주택금융공사는 정부의 정책 방향에 호응해 부동산시장 침체 영향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사·증권사들이 기존 단기대출을 장기대출로 전환해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총 1조5000억원의 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원활한 보증지원을 위해 신청시기와 보증비율을 확대한다.

토지매입 완료 전이라도 사업계획승인 시 보증신청이 가능하며, 분양 후 사업장도 보증대상이다. 또한 보증비율을 기존 90%에서 100%로 확대함으로써 대출은행의 부담을 줄였다.

다만 정상 PF사업장을 지원하기 위한 상품인 만큼 사업성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거칠 예정이이며, 건설사·증권사가 종전 대출에서 부담한 신용보강 조건을 유지하게 함으로써 사업진행을 위한 책임이 경감되지 않도록 했다.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사업성이 양호한 사업장에 대해 차환 리스크를 해소해 PF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향후에도 부동산 PF 시장의 부실 방지 및 부동산 시장 연착륙을 위하여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건설사 PF 유동성 지원… 주금공, 1.5조 보증 공급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