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난방비 폭탄` 진화 나선 당정… `중산층까지 지원 확대` 적극 검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당정이 취약계층뿐 아니라 중산층까지 난방비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국민의힘과 정부는 난방비 추가 지원안이 마련되는 대로 빠른 시일 내 협의회를 갖기로 했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31일 브리핑에서 난방비 추가 지원과 관련해 "우선 서민 계층에 대한 지원을 최대한 두텁게 할 계획으로 빠른 시일 내에 관계부처에서 발표할 예정"이라며 "중산층에 대해서도 관계부처에서 현황을 점검하고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은 "국민의 난방비 부담을 경감할 여러 가지를 망라해 검토하라는 게 윤석열 대통령의 취지이고, 그 중 가장 시급한 게 결국 서민 계층 아닌가"라면서 "서민 계층에 대한 지원이 두텁게 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 그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난방비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117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오는 4월 말까지 사용할 에너지 바우처 지원금을 15만원대에서 30만원대로 2배 늘린다. 아울러 기초생활수급자 외 차상위계층, 장애인, 다자녀가구 등에 대한 가스요금도 기존 대비 2배로 확대한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난방비 급등과 관련해 중산층 지원책도 강구해보라고 지시했다고 한다"며 "원래 내일모레(2월 2일) 당정 협의회가 준비돼 있었지만, 정부 측 준비가 조금 미흡한 것 같아 미루려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는 난방비 급등에 따른 취약계층과 중산층 지원 대책을 좀 더 꼼꼼히 짜고 재원 대책을 마련해 충실한 당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전 정부의 소극적 정책으로 무겁고 힘든 짐을 물려받았지만, 윤석열 정부와 당은 난방비 급등 문제를 최선을 다해 풀겠다"면서 "정부는 추운 국민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최대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권준영기자 kjykjy@

`난방비 폭탄` 진화 나선 당정… `중산층까지 지원 확대` 적극 검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난방비 폭탄` 진화 나선 당정… `중산층까지 지원 확대` 적극 검토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지난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약계층 난방지 지원 관련 브리핑을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