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양도성예금증서 금리, 14년 만에 연 4% 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91일물 CD 금리 연 4.02%…2008년 12월 이후 첫 4% 돌파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가 약 14년 만에 연 4%를 넘어섰다.

2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91일물 CD금리는 연 4.02%로 집계됐다.

CD금리가 연 4%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08년 12월 23일 연 4.03% 이후 약 14년 만이다. CD금리는 지난 1월만 해도 연 1.30% 수준이었으나 올해 내내 상승세를 지속해 전날 4.01%까지 높아졌다.

CD는 은행이 양도 가능한 권리까지 부여해 발행하는 증서다. 일반적으로 은행이 채권처럼 자금조달을 위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발행한다.

올해 금리 상승세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데다 레고랜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사태로 단기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CD금리도 상승세를 탔다.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이 최근 금융채 발행이나 정기예금 금리 인상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면서 은행들의 CD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 수요가 늘어난 것도 CD 금리를 끌어올리는 데 한몫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CD금리는 일부 은행의 대출상품 금리 산정에도 사용되는 만큼 CD금리 인상은 대출상품 금리 인상으로도 연결될 가능성이 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양도성예금증서 금리, 14년 만에 연 4% 넘어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