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케이뱅크, 금융권 최초 `등기변동 알림` 서비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케이뱅크, 금융권 최초 `등기변동 알림` 서비스
케이뱅크가 '내 부동산 자산관리' 서비스를 출시했다. 케이뱅크 제공

케이뱅크가 금융권 최초로 전월세 세입자가 거주하는 아파트에 등기 변동이 발생하면 이를 알려주는 '내 부동산 자산관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전세안심관리 △시세조회 △우리동네 리포트 등 세 카테고리로 구성됐다.

전세안심관리 기능은 케이뱅크 앱을 통해 전월세 세입자가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등기 변동 여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근저당권 설정이나 가압류 설정, 가처분 설정 등 전세로 등록한 아파트에 권리변동내역이 발생한 경우 해당 정보를 제공한다.

케이뱅크 앱에서 등록한 아파트의 권리 변동 알림을 보고 들어가면 상세 등기부등본 현황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등기 열람비용은 전액 케이뱅크가 부담, 고객은 등기 화면을 무료로 볼 수 있다.

전세의 경우 아파트 등록 단계에서 주소와 단지, 평형, 동호수를 선택한 뒤 계약만기일과 보증금, 임대인 성명까지 입력해야 해 사실상 실제 거주하는 세입자만 등록이 가능하다. 케이뱅크는 최근 '깡통 전세' 우려가 커짐에 따라 세입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권리변동알림 기능을 처음 도입했다.


'시세조회' 기능은 등록한 아파트의 실거래 기반의 시세 정보와 최근 실거래 정보 등을 고객에게 알려주는 기능이다.
'우리동네 리포트'는 고객이 등록한 아파트 주소지 인근에 발생한 실거래(매매·전세) 정보를 알림으로 제공해주는 서비스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내 부동산 자산관리 서비스는 최근 부동산 가격 변동성 확대로 불안감을 느끼는 세입자가 안심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오피스텔과 빌라 등으로 주택 유형을 확대하고 서비스도 더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문혜현기자 mo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