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키움증권, 전산장애 피해액 56억 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키움증권, 전산장애 피해액 56억 최다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본사. 연합뉴스

금융권에서 올해에만 159건의 전산 장애가 발생한 가운데 금융당국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3일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실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금융권에서 올들어 8월까지 발생한 전산 장애는 은행 60건, 증권사 56건, 보험사 25건, 저축은행 10건, 카드사 8건 등 모두 159건이었다.

금융권의 전산 장애는 2019년 196건, 2020년 198건, 지난해 228건으로 지속해서 늘고 있다. 2019년부터 올해 8월까지 최근 4년간 전산 장애는 은행이 275건으로 가장 많았고 증권사(246건), 보험사(137건), 저축은행(66건), 카드사(57건) 등 순이었다.

이 기간 은행 중에서 케이뱅크의 전산 장애가 34건으로 가장 많았다. 신한은행(32건), 카카오뱅크(27건), 산업은행(25건), SC제일은행(23건), 토스뱅크(17건), 하나은행(16건), KB국민은행(15건), 수협은행·우리은행(14건)이 뒤를 이었다.

저축은행에서는 최근 4년간 신한저축은행과 OSB저축은행의 전산 장애가 각각 10건으로 가장 많았다. 보험사는 교보생명(18건), 증권사는 NH투자증권(22건), 카드사는 삼성카드(12건)가 업권별 최다로 집계됐다.

최근 4년간 전산장애로 인한 금융권의 피해 추정액은 346억4137만원에 달했다. 이 기간 키움증권의 전산 장애 피해 추정액이 56억1557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키움증권은 2020년 3월 주가 급락 당시 주문 수요가 급격히 몰리면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거래가 중단되는 장애를 겪은 바 있다.

은행의 경우 경남은행이 24억6000만원, 보험사는 하나손해보험이 1억6469만원, 카드사는 BC카드가 24억3117만원으로 전산 장애로 인한 피해 추정액이 최다였다.

금융당국은 금융권별로 분산된 전산 보안 컨트롤타워를 금융보안원으로 통합하고, 금융사의 망 분리를 의무화하는 등 내부 통제를 강화하고 있지만 매년 전산 장애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윤창현 의원은 "비대면 거래만 가능한 인터넷전문은행에는 시중은행보다 더 높은 수준의 전산 실력이 요구되지만 실제로는 더 많은 오류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윤 의원은 "오류발생 원인과 장애 지속시간에 따라 세분된 피해보상 규정을 마련하고 근본적으로는 안정적인 시스템 운용을 위한 투자를 늘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강길홍기자 slize@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