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금융투자 "SK하이닉스 3분기 실적부진…목표가 하향"

15만원에서 13만원으로...투자의견은 '매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B금융투자는 23일 SK하이닉스의 목표주가를 15만원에서 13만원으로 내렸다. 전 세계 D램 수요 부진으로 올해 하반기 실적 부진이 불가피하다는 이유다.

어규진 연구원은 "SK하이닉스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2조2000억원과 2조4000억원으로 부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3분기 통상적인 성수기 구간에도 전 세계 경기 침체에 따른 정보기술(IT) 수요 부진으로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며 "원·달러 환율 상승 효과만 수익성 하락을 방어한다"고 설명했다.

어 연구원은 "SK하이닉스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도 각각 11조5000억원과 1조원으로 부진할 것"이라며 "내년 2분기 이후 메모리 업황 반등이 기대되면서 실적 개선은 내년 3분기부터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주가는 업황을 선행한다"며 "SK하이닉스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SK하이닉스는 장중 8만5900원으로 52주 신저가를 다시 썼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DB금융투자 "SK하이닉스 3분기 실적부진…목표가 하향"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