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보안원, 금융권 최초 `락드쉴즈` 훈련 참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보안원, 금융권 최초 `락드쉴즈` 훈련 참가
금융보안원은 지난 22일까지 열린 '락드쉴즈 2022'에 금융권을 대표해 최초로 참가했다고 밝혔다. 김철웅(왼쪽에서 네번째) 금융보안원 원장이 참가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금융보안원 제공).

금융보안원은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열린 '락드쉴즈 2022'에 금융권을 대표해 최초로 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락드쉴즈(Locked Shields)'는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 회원국 간 사이버 위기 대응 협력 체계 강화 차원에서 2012년부터 매년 사이버방위센터(CCDCOE)에서 주관하는 다국적 사이버 공격·방어 훈련이다. 올해 락드쉴즈에는 금융 분야가 추가되면서 합동훈련팀에 금융보안원이 금융분야 대표를 맡게 됐다. 대한민국 합동 훈련팀은 금융보안원 외에 국가정보원·국방부·한국전력공사 등 민·관·군 9개 기관, 70여 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훈련에는 30여 개 국가에서 2000여명 이상이 참여했다. 우리나라는 2019년 CCDCOE에 가입해 훈련 자격을 확보했고 2021년부터 방어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금융보안원은 사이버 보안전문가(화이트해커) 6명을 선발했고, 이번 락드쉴즈 훈련에서 새롭게 추가되는 가상의 금융시스템 등을 대상으로 하는 금융분야 사이버 공격에 대한 방어 임무를 전담했다.

훈련기간 동안 약 8000여 개의 대규모 사이버 공격이 진행됐지만, 금융시스템에 대한 선제적인 보안 취약점 식별 및 조치를 통해 금융시스템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재택근무 관련 다양한 사이버 공격에도 성공적으로 대응했다고 금융보안원은 소개했다. 또한 금융보안원 방어팀이 탐지한 사이버 위협을 국방, 에너지 등 다른 분야의 합동 훈련팀에 즉시 전파해 위협 정보를 공유하는 등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금융보안원 김철웅 원장은 "날로 지능화·고도화되고 있는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락드쉴즈 외에 국내외 해킹 방어 훈련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각종 훈련에서 얻은 노하우(Know-How)를 공유함으로써 금융보안원 및 금융회사 정보보호담당자들의 전문성 강화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