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개방 후 높이제한 해제… 빌딩·녹지 공존"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1년
"집값 최대한 억제… 정부와 협력"
인왕산~청계천~한강 물길 조성
'녹지생태도심' 새 프로젝트 구상
공공주택 면적 1.5배 확대도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靑개방 후 높이제한 해제… 빌딩·녹지 공존"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택공급보다 부동산 가격 안정을 우선시 하는 정책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히며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협업을 강조했다.

오 시장은 12일 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부동산 가격 상승을 최대한 억제한다는 기조 하에서의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주택공급을 해야 한다는 게 내 생각"이라며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와도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원희룡 후보자와 전화통화에서 "신정부 출범 이후 서울시와 협동 관계를 이뤄가는 과정에서 무엇보다도 부동산 가격을 자극하는 일이 없도록 최대한 정교하게 접근할 것과 부동산 대책은 지나치게 서두르지 말자고 마음을 모았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특히 "토지임대부 분양주택과 지분적립형주택 등을 통해 서민들이 부족한 재원을 가지고 자산 운용을 하며 주거권을 누릴 수 있는 공급 제도로 중앙정부와 서울시가 최대한 협업을 하면 좋겠다"고 했다.

또 자산형성이 힘든 서민을 위해 공공주택의 면적을 기존의 1.5배로 늘리고, 기자재와 설비 품질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했다. 그는 "임대 공공주택은 작다는 인식을 불식하고, 양질의 주택에서 산다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하겠다"며 "조만간 관련 정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이전 후 사대문 안 도심을 고층 빌딩과 녹지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오 시장은 "청와대의 불통 구조가 개방되는 시점을 계기로 서울 도심을 편의성과 쾌적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만드는 계획을 만들고 있다"며 "녹지생태도심 개념의 새로운 프로젝트가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높이 제한을 풀고 용적률을 최대한 구현하면 공공에 기여하는 부분이 많아질 수밖에 없는데 그 땅을 다 녹지 공간화할 것"이라며 "빌딩 숲과 나무숲이 공존해, 1㎞ 위 상공에서 내려다보고 찍은 사진은 다 초록빛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과거 북악산, 인왕산 기슭에서 물길이 흘러 청계천, 한강까지 이어지는 모습 같은 청계천의 새로운 모습을 구상해볼 수 있다"며 "용산공원이 반환되면 만들어질 용산국제업무지구와 용산철도정비창 부지도 나무숲과 빌딩 숲이 공존하는 푸른 모습의 녹지생태도심이 될 수 있도록 설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선진국 도심과 비교해 서울의 녹지 비율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런던, 뉴욕의 녹지 비율이 15∼25% 정도이고, 서울은 약 5%, 공원을 포함하면 7∼8%에 머물고 있는데, 이 비율이 최소 10% 이상 되도록 하는 구상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