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이재명 저격 “코미디야 코미디, ‘대장동 몸통은 폼 잡고 다니는데…”

“개한테 사과 퍼포먼스 했다고 후보 사퇴하라니…잘못 안 한일도 진짜 잘못이 된다”
이재명 지사 맹폭 “재명아 학사 반납해라…학살자 덕에 간 대학이 그리 자랑스럽더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민, 이재명 저격 “코미디야 코미디, ‘대장동 몸통은 폼 잡고 다니는데…”
이재명(왼쪽) 경기도지사와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남겨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민 교수는 "코미디야 코미디"라며 "'대장동 몸통'은 대선 후보라고 폼 잡고 다니는데 개한테 사과 퍼포먼스 했다고 후보 사퇴하라니"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중도층이 떠난다며 사과하라고 하는 분들 땜시", "잘못 안 한일도 진짜 잘못이 된다", "참고로 모델은 은곰이"라는 글과 함께 반려견 사진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악몽 같은 시기여, 빨리 가거라", "공개 사과 필요합니다", "야당 후보만 되면 대통된다는 생각으로 총장님만 물어뜯고 있으니 한심할 뿐", "대장동 큰 이슈에 대동단결해 이재명과 민주당을 완전히 코너로 몰아넣을 수 있을텐데요", "그래도 사과 폿팅은 잘못한 것 같아요. 윤 총장님 사과문으로 발언의 진정성을 이해하는 분위기로 보였거든요", "맞습니다 교수님. 진짜 어이가 없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는 또 다른 게시물에서는 "재명아 학사 반납해라. 학살자 덕에 간 대학이 그리 자랑스럽더냐. 당장 반납하거라. 한 번 해봤으니 쉬울 거다ㅋㅋ", "그래놓고 비석을 밟다니", "사람 아니네"라는 글과 함께 "이재명 '전두환 덕 대학 간 셈?'…등록금 면제 받고 대학 간 사연 공개"라는 제하의 기사를 게재했다.

최근 이 지사가 팟빵 방송에 출연해 이같은 사연을 밝힌 바 있는데, 이를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서민, 이재명 저격 “코미디야 코미디, ‘대장동 몸통은 폼 잡고 다니는데…”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한편, 서 교수는 최근 윤 전 총장이 재직 당시 받은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하는 법원 판결에 불복한 것을 두고, "처음으로 실망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가 사과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윤 전 총장이 판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사과 메시지를 내주길 바랐다"며 "추미애씨, 이 건에 한정해서 욕한 거 사과드린다"며 사과의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서 교수는 "기차 안에서 이 소식을 확인한 뒤 난 한동안 멍해 있었고 허공을 쳐다보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며 "정경심, 김경수, 손혜원의 판결에서 보듯 문재인 정권 하에서도 사법부는 소신껏 판결을 내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돌연 이틀 만에 사과의 뜻을 밝히며 고개를 숙였다. 서 교수는 "알량한 정의감으로 윤석열 후보를 비난한 점, 사과드린다"며 "가벼움을 수없이 반성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을 때려잡으며 법치와 공정의 가치를 빛내신 분이라면 자신에게 불리한 판결도 승복하는 게 이의를 제기하는 것보다 더 나은 선택이라고 생각했다"고 당시 실망감을 드러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 과정에서 윤 전 총장의 작은 잘못을 침소봉대했고 마지막엔 '추미애에게 사과한다'는 내용까지 들어가면서 제 글은 망한 글이 됐다"며 "제 글이 민주주의 파괴 세력들에게 '지지철회'로 읽히는 것을 보면서 저의 가벼움을 수없이 반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여러분의 사랑은 사실 윤 전 총장을 도와 정권교체를 하라는 바람에서 비롯된 것인데 마치 제가 잘나서 그런 사랑을 받는다고 착각한 결과"라고 자책했다.

끝으로 서 교수는 "저를 좋게 봐주신 윤 전 총장께 실망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자중하며 윤 전 총장 당선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덧붙였다.

그간 서 교수는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스탠스를 취해왔다. 그는 윤 전 총장 캠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석열이형 TV'에 직접 출연해 지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