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거래소 운명의 2주] 중소거래소, 실명계좌 필요없는 `코인마켓` 택할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는 24일 가상자산(코인)거래소의 금융당국 신고 마감시한을 앞두고 신고서 제출이 이어질 전망이다.

신고 마감까지는 20일가량 남았지만 추석연휴를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2주정도 남았기 때문이다.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중소거래소는 '코인마켓' 형태를 택할 것으로 관측된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ISMS 인증을 획득한 거래소들은 대체로 신고를 제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은행의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않아도 ISMS 인증이 있으면 코인 간 거래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원화 입출금으로 코인 거래를 할 수 있는 곳은 지금과 같은 4곳 안팎, 나머지는 코인 거래만 하는 거래소로 사업을 존속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국내에서 가상자산 사업을 지속하려는 거래소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9월 24일까지 ISMS 인증과 은행 실명계좌 발급 확인서를 FIU에 신고해야 한다. 다만 원화 입출금을 하지 않는다면 ISMS 인증만으로도 신고를 할 수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7월말기준 ISMS 인증을 획득한 곳은 21개사다.

현재까지 실명계좌와 ISMS 인증을 모두 확보해 신고를 마친 곳은 '업비트' 1곳이다. 빗썸과 코인원, 코빗 등 나머지 대형 거래소도 곧 실명계좌를 확보할 것으로 전해졌다.

4곳을 제외한 십수곳의 거래소는 은행 실명계좌 발급 논의가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현재 확보한 ISMS 인증 등의 자격만으로 당국 신고를 진행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오는 24일까지 당국에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았거나 관련 서류를 미확보로 반려된 거래소는 '폐업' 수순을 밟아야 하기 때문이다.

야당과 업계를 중심으로 신고 마감시한을 늘려줘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신임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피하거나 미룰 수 없다"며 제도 시행 일정을 유예하거나 연장하지 않을 방침을 밝혔다.

다수 중소거래소가 코인 거래만을 영위하는 '코인마켓'으로 탈바꿈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금융위원회는 앞서 "실명확인 입출금계정을 확보하지 못한 경우 가상자산과 금전간 교환거래는 하지 못하며 코인거래만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추석연휴를 제외하면 신고 마감시한이 2주남짓 남은 상황에서 거래소들은 당국 신고 준비, 자금세탁방지 우려 해소 등에 자체적으로 나서는 분위기다.

지닥(GDAC)은 최근 "9월 24일내 금융위에 가상자산 사업자고 신고예정"이라며 "거래소 서비스는 계속된다"고 공지했다. 오케이비트(OKBIT)는 "KRW(원화)마켓을 중단하고 BTC(비트코인)마켓으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두현기자

[가상자산거래소 운명의 2주] 중소거래소, 실명계좌 필요없는 `코인마켓` 택할 듯
금융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