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 불똥 튈라…부동산 P2P ‘노심초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의 부동산 대출규제에 P2P 금융업계가 떨고 있다.

자칫 은행 등 제도권 금융에 떨어진 규제의 폭탄이 자신들에게도 떨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금융당국은 지난해 연말부터 8월 시행 예정인 P2P(Peer to peer)금융법에 대한 시행령과 감독규정을 마련하고 있다.

19일 금융 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20일 '12·16 부동산 대책'에 따른 금융규제가 시행됨에 따라 시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이번 조치에 따른 풍선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현재 금융권에서는 제도권 주택담보대출이 막히자, 대출수요가 대부업과 P2P에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P2P대출은 아직 '대부업'으로 분류돼 주택담보대출을 제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대부업 한 관계자는 "대부업에서 주택담보 대출을 관리하면서 안전하면서 고금리의 대출 시장이 새롭게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미 P2P금융 시장에서 주택담보대출의 규모는 상당하다. 19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체 P2P대출액 5조8675억원에서 주택담보대출은 1조4942억원(25.5%)을 차지한다. 그중 개인의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8625억원, 법인의 P2P주택담보대출은 6317억에 육박한다.

이에 P2P금융 업계는 긴장하고 있다. 자칫 금융당국이 마련 중인 시행령·가이드라인 내용에 부동산 담보대출에 대한 규제가 포함되면 업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부동산 대출 전문 P2P금융업체인 '테라펀딩'은 더욱 마음 졸이고 있다. 한 관계자는 "시행령 제정이 한창인 만큼 금융당국에 관련 건의를 해왔다"며 "하지만 정부에서 부동산 규제에 대해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업계의 건의가 수용될지 미지수"라고 전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부동산 규제 불똥 튈라…부동산 P2P ‘노심초사’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